박근혜 전 대통령 조사 시작…영상녹화 거부
"성실히 잘 조사받겠다"…한웅재 부장검사 먼저 신문
입력 : 2017-03-21 10:34:59 수정 : 2017-03-21 10:34:59
[뉴스토마토 김광연기자] 검찰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간단한 티타임 뒤 본격적인 조사를 받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21일 오전 9시24분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곧바로 10층 조사실 옆 1002호 휴게실에서 오전 9시25분부터 노승권 1차장 검사와 10분가량 티타임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정장현, 유영하 변호사가 동석했다. 노 차장검사는 조사 일정과 진행 방식에 대해 개괄적으로 설명하면서 이 사건 진상규명이 잘 될 수 있도록 협조할 것을 요청했고, 박 전 대통령은 성실히 잘 조사받겠다고 답했다.
 
박 전 대통령은 티타임 후 오전 9시35분경부터 10층 1001호실에서 한웅재 형사8부장검사, 배석검사 1명, 참여 수사관 1명에게 조사를 받고 있다. 유 변호사가 신문에 참여 중이고 정장현 변호사와 번갈아 참여할 예정이다. 이외 손범규, 서성건, 이상용, 채명성 변호사가 대기한다.
 
한편, 박 전 대통령과 변호인들이 영상녹화에 동의하지 않아 검찰은 이번 조사 과정에서 영상녹화는 하지 않기로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심경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