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륜구동 중고차 문의 증가.."4륜구동 세단 수입차 인기"
입력 : 2012-11-12 08:38:41 수정 : 2012-11-12 08:40:39
[뉴스토마토 김희주기자] 중고차 전문사이트 카피알은 지난달 말부터 4륜구동 중고차에 대한 문의와 상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4륜구동 차량은 비용이 증가한다는 단점이 있지만, 눈길 주행은 물론 날씨 및 도로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안정적 주행이 가능해 겨울철에 특히 선호된다.
 
국내에서는 주로 SUV 차량에만 4륜을 장착하는 것이 일반적이며, 쌍용차가 유일하게 ‘체어맨 H’를 제외한 모든 차종에 2륜과 함께 4륜 모델을 판매중이다. 반면 수입차 시장에서는 비교적 다양한 차종에 4륜구동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이 때문에 SUV가 아닌 4륜구동 세단을 찾는 소비자들은 자연스럽게 수입중고차로 눈을 돌린다. 카피알에 따르면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4륜구동 세단 중고차는 아우디 뉴 A4 콰트로, 아우디 뉴 A8 콰트로, 아우디 Q5, 벤츠 뉴 S-클래스, 폭스바겐 페이튼, 혼다 CR-V 4WD 모델이다. 
 
4륜구동 세단 수입차의 정석으로 통하는 아우디 뉴 A4 콰트로 2.0 TFSI 모델은 2011년식 기준 중고차 가격 2600만~3580만원 선에 거래된다. 국내에서 대중적 인기를 누리고 있는 폭스바겐 페이튼 V6 3.0 TDI 중고자동차는 2011년식 기준 중고가격 6120만~6250만원대다.
 
다음달 시빅 해치백 4WD 신차 발표를 앞둔 혼다코리아의 혼다 CR-V 4WD ex 중고차가격은 2008년식 기준 1890만~2230만원선이다.
 
한편 카피알에서는 SUV와 수입 세단을 비롯한 4륜구동 차량을 정상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는 ‘4륜구동&히팅옵션 중고차 할인전’을 다음달 20일까지 진행한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김희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