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스키 시장 활기…롯데칠성, 싱글몰트 라인업 확대
'글렌고인' 신제품 2종 출시
입력 : 2021-10-28 09:49:41 수정 : 2021-10-28 09:49:41
글렌고인 캐스크 스트렝스 배치8. 사진/롯데칠성음료
 
[뉴스토마토 유승호 기자] 한동안 정체를 보였던 위스키 시장이 활기를 띠고 있다.
 
28일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에 따르면 올해 1월~8월 국내 위스키 수입액은 전년 동기대비 41% 상승했다. 롯데칠성(005300)음료의 위스키 1월~9월 매출액도 이미 전년도 전체 매출을 넘어섰다.
 
많이 마시기보다 즐기는 음주문화가 형성되고 홈술과 입맛에 맞게 만들어 마시는 홈텐딩(홈+바텐딩)족이 늘면서 올드한 술이라는 이미지를 탈피해 자연스럽게 인기가 늘어나고 있는 것이란 게 롯데칠성음료의 분석이다.
 
이에 롯데칠성음료는 싱글몰트 위스키인 글렌고인의 신제품 2종을 출시하고 위스키 마케팅을 강화한다. 싱글몰트 위스키는 한 곳의 증류소에서 100% 몰트만을 이용해 만든 위스키다.
 
글렌고인은 몰트를 건조하는 과정에서 피트(맥아를 건조시키는 원료)를 사용하지 않고 자연 그대로 건조시켜 깔끔하면서도 풍부한 맛과 향이 특징인 제품으로 2016년부터 롯데칠성에서 수입판매하고 있다.
 
새롭게 선보이는 제품은 ‘글랜고인 래거시 챕터2’와 ‘글렌고인 캐스크 스트렝스 배치8’다. 글렌고인 래거시 챕터2는 글렌고인의 새로운 전성기를 불러일으킨 ‘피터 러셀’을 기리기 위해 만든 제품이다. 옅은 금색을 띄며 과일향과 입안에 감도는 달콤함이 특징이다.
 
이어 글렌고인 캐스크 스트렝스 배치8은 배치 1~7에 이은 ‘캐스크 스트렝스’시리즈 제품이다. 마스터에 의해 세심하게 선택된 오크통에서 숙성된 원액을 물을 타지 않고 블랜딩해 싱글몰트 위스키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직접 경험하며 스스로의 만족과 즐거움을 찾아가는 음주 트렌드로 위스키가 급부상하고 있다”며 “다양해지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고려해 특정 지역 증류소만의 특색을 느낄 수 있는 싱글몰트 위스키의 라인업을 확대하고 소비자와 소통하는 마케팅을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pe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승호

산업2부 유승호입니다.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