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사령탑 권영수 신임 사장이 해결할 과제는
대규모 투자금 조달 차원 IPO 흥행 필요
배터리 화재원인 규명·기존 기술 재점검…시장 신뢰 제고해야
삼원계 배터리에 더해 LFP·하이망간 등 배터리 개발 집중
입력 : 2021-10-27 17:37:19 수정 : 2021-10-27 17:38:39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권영수 LG(003550)그룹 부회장이 LG에너지솔루션(분사 전 LG화학(051910)) 최고경영자(CEO)로 선임되면서 발휘할 강력한 리더십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권 부회장은 배터리 리콜 사태로 시장의 신뢰가 일부 무너진 상황에 대규모 투자 계획을 마련한 만큼 기업공개(IPO)를 흥행해야 할 중대한 임무를 맡게 된다. 업계에서는 추가 리콜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화재 원인 규명·재발 방지에 집중하고 배터리 라인업 조정을 통해 중장기 사업 로드맵을 새로 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LG엔솔은 내달 1일 임시 주주총회를 소집해 권 부회장을 신임 대표로 선임한다. 
 
배터리 수장 교체는 LG엔솔이 현재 직면한 상황이 녹록지 않다는 위기 의식이 반영된 결과라는 분석이다. 통상 11월 말에 이뤄지는 계열사 CEO 인사에 앞서 원포인트 인사를 단행한 것도 굉장히 이례적이었다는 평가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의 최측근이자 그룹 내 실질적 2인자로 알려진 만큼 권 부회장의 강한 리더십을 통해 시장 신뢰를 회복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다. 
 
재계 관계자는 "배터리 산업이 본격적으로 성장하는 시기에 연쇄 리콜 사태가 발생하면서 회사 내부 분위기가 상당히 침체돼 있다"면서 "배터리 사업에 이해가 높고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는 적임자를 투입해 매너리즘에 빠진 기업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한 인사"라고 평가했다.
 
우선 권 부회장은 LG엔솔의 IPO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야 한다. LG엔솔은 제너럴모터스(GM), 현대차(005380), 스텔란티스 등 글로벌 자동차 회사와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JV) 설립 계약을 맺었다. 200조원 규모의 수주 물량을 적기에 공급하려면 대규모 투자가 뒷받침 돼야 한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GM 리콜 사태가 일단락 되면서 기업가치가 일부 회복되는 추세라 IPO로 충분한 실탄을 확보하면 향후 5년간 순항하기에는 무리가 없을 것"이라며 "권 부회장이 '재무통'으로 알려진 만큼 IPO 흥행을 성공적으로 이뤄내 원활한 자금 조달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이끌 전망"이라고 말했다. 
 
다만 대규모 리콜 사태로 무너진 신뢰 회복을 위해 보다 근본적인 개혁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다. 특히 배터리 화재 관련 확실한 원인이 규명되지 않은 상황에 추가적인 대규모 리콜이 발생할 경우 배터리 시장 내 입지 축소 등 치명타를 입을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공격적인 수주로 화재 리스크도 확대된 만큼 추가적인 수주 확대보다는 안정적인 배터리 생산에 더욱 집중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익명을 요구한 이차전지 전문가는 "폭스바겐 MEB 등 현재 LG엔솔 배터리가 들어간 자동차에서 연속된 화재가 이어진다면 회복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를 수도 있다"면서 "배터리 품질 리스크가 더 이상 번지지 않으려면 기술적인 부분에서 기존 배터리 공법 등에 문제는 없는지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시장 판도 변화를 감안해 배터리 라인업 조정도 필요하다는 조언도 나온다. 다양한 고객사의 요구를 만족시키기 위해서는 현재 주력인 니켈·코발트·망간(NCM) 삼원계 배터리에 더해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하이망간 배터리 등 다양한 선택지를 마련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현재 LG엔솔은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장에 우선 적용할 LFP 배터리를 개발 중이다. 
 
박철완 서정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그간 우리나라 배터리 제조사는 하이엔드급인 삼원계에 집중하며 중저가 제품군은 안하려는 경향이 있었다. 완성차 업체들이 나서서 LFP 채택을 발표하는 건 최신 LFP가 그만큼 경쟁력이 있다는 말"이라며 "LG엔솔이 자체적으로 개발하되 중국이나 동남아에 LFP 전문 자회사를 세우는 것도 전략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