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매수심리 '주춤'…분상제 개편안 '카운트 다운'
정부 "매수심리 진정, 시장 안정방향으로 갈 듯"
입력 : 2021-10-20 18:46:16 수정 : 2021-10-20 18:46:16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서울 주택시장 소비심리가 반년 만에 하락한 가운데 정부가 이르면 다음주 분양가 상한제 개편안을 발표한다. 이번 개편으로 사업성이 개선된 일부 사업장들이 본격적인 분양에 나설 경우 그간 막혀있던 수도권 분양시장에도 일부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20일 국토연구원 부동산시장연구센터에 따르면 지난달 수도권 주택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42.7로 전월 대비 5.7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4월 133.1 이후 5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다 심리지수가 6개월 만에 하락한 것이다.
 
이 기간 서울은 148.9에서 142.8로 6.1포인트 하락했다. 인천과 경기 역시 각각 7.5포인트, 5포인트 낮아졌다.
 
이에 대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기획재정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최근 부동산 가격 오름세와 매수심리가 조금씩 진정되는 기미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향후 시장 전망에 대해서는 "정부가 노력을 더 해나가면 부동산 시장이 안정 방향으로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처럼 주택 매수세가 다소 주춤한 상황에서 이번 분양가 상한제 개편으로 시장에 공급 신호가 나온다면 높아진 주택 매수심리도 다소 안정될 것으로 보인다. 무주택 실수요자들이 기존 아파트를 구매하는 대신 분양시장으로 눈을 돌릴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분양가 상한제 금액은 택지비와 기본형 건축비의 합에 택지비·공사비에 대한 각각의 가산비를 더해 결정된다. 다만, 지자체마다 분양가로 인정해주는 가산비 항목과 심사방식이 달라 지자체와 사업주체간 분쟁으로 이어지면서 분양이 지연되는 문제가 잇따랐다.
 
이에 정부는 이번 개선안을 통해 분양가 인정항목과 심사방식을 구체화하고, 지자체의 과도한 재량권을 축소해 사업주체의 예측 가능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20일 국토연구원에 따르면 지난달 수도권 주택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전월 대비 5.7포인트 하락했다. 사진은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