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토마토]발행가 확정한 제주항공···“유증 후에도 정상화 쉽지 않을 듯”
유증 자금으로 차입금 상환 후에도 단기성차입금 2000억 이상 남아
저가항공사 출혈 경쟁에 수익성 개선도 쉽지 않을 듯
입력 : 2021-10-14 17:09:15 수정 : 2021-10-14 17:09:15
이 기사는 2021년 10월 14일 17:9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김성훈 기자] 제주항공(089590)이 유상증자로 자금을 조달한다고 해도 경영 정상화와 수익 개선에는 시간이 더 필요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아직 항공 수요가 충분히 회복되지 않은 데다, 위드 코로나(With Corona) 전환 이후에는 저가항공사(LCC) 간의 출혈 경쟁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14일 제주항공은 공시를 통해 유상증자를 위한 신주발행가액이 1주당 1만8350원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제주항공은 이번 유상증자로 총 2066억원가량을 모집할 예정이며, 오는 18~19일 우리사주조합과 기존 주주 대상 청약을 진행한다. 신주 상장예정일은 오는 11월12일이다.
 
제주항공이 유상증자에 나선 것은 에어부산 등 다른 저가항공사와 마찬가지로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한 자금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서다. 제주항공은 이번 증자로 조달한 자금 중 1266억원은 유류 대금과 인건비·정비비 등에 활용하고, 나머지 800억원으로는 NH투자증권에서 빌린 단기차입금을 상환할 계획이다. 제주항공은 지난 8월 마련한 단기차입금으로 유류 대금·인건비·정비비·대여료 등을 정리했는데, 이후 항공 수요 회복이 더딜 것으로 관측되면서 유상증자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이번 유상증자가 급한 불을 끄는 데에는 도움이 되겠지만, 증자 이후에도 단기간에 경영 정상화와 재무건전성 회복을 이루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한다. 상반기 기준 자본잠식률이 58%에 달하는 데다, 3분기 역시 영업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업계가 추정한 제주항공의 올해 3분기 영업손실은 613억원이다.
 
 
항공 수요 회복 지연으로 수익성 개선도 늦어지면서 차입금의존도도 계속해서 높아지고 있다. 나이스신용평가에 따르면 제주항공의 상반기 기준 총차입금의존도는 56.7%로,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3.1%포인트 증가했다. 순차입금의존도도 51.5%로, 같은 기간 5.9%포인트 늘었다. 신용평가사의 건전성 기준인 30%를 크게 웃돈다. 부채비율 증가도 우려되는 점인데, 상반기 기준 제주항공의 부채비율은 1156.4%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무려 286.9%포인트 상승했다.
 
1년 이내에 상환해야 하는 단기성차입금의 증가로 유동성 위험도 계속되고 있다. 제주항공의 올해 상반기 기준 단기성차입금 규모는 2829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6.4% 이상 불었다. 반면 현금성자산 규모는 작년보다 43% 이상 줄어든 549억원이었다. 유상증자로 확보한 자금으로 800억원을 갚는다고 해도, 현금성자산의 약 4배에 달하는 2000억원 이상의 단기성차입금이 남는 것이다.
 
제주항공 측은 지난해 10월부터 화물 운송 부문에서 실적을 내고 있고, 올해 6월부터는 일부 국제선에서만 운영하던 비즈니스 좌석 서비스를 국내선에도 도입하는 등 수익성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위드 코로나 전환 이후에는 저가항공사들의 출혈 경쟁이 예상돼, 극적인 수익 개선은 힘들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현재 국내에 등록된 저가항공사는 △제주항공 △진에어(272450)티웨이항공(091810) △이스타항공 △에어부산(298690) △에어서울 등 9곳에 달한다. 항공 시장이 큰 미국도 저가항공사 수가 3곳뿐인 것에 비하면 상당히 많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제주항공의 경우 대한항공(003490)아시아나항공(020560)의 통합 이후 점유율 측면에서 더 밀릴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차별화를 통한 수익 개선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성훈 기자 voic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성훈

통찰력과 친절함을 갖춘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