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1.3% 하락 출발…코스닥 1000선 깨져
입력 : 2021-09-29 09:14:20 수정 : 2021-09-29 09:14:20
[뉴스토마토 우연수 기자] 간밤의 뉴욕 증시 급락세에 코스피도 장 초반 약 1.3% 하락하고 있다. 코스닥 지수는 약 3개월 만에 1000선이 깨졌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6분 현재 코스피는 전장 대비 43.97포인트(1.42%) 내린 3053.95에 거래되고 있다.
 
투자자별로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93억원, 1537억원어치를 순매수 중이며 개인이 1621억원을 순매도하고 있다.
 
업종별로 의료정밀(-3.41%), 운수창고(-2.29%), 은행(-2.27%), 비금속광물(-2.65%), 의약품(-2.10%) 등이 약세를 보이고 있다. 대부분이 내림세를 보이는 가운데 보험은 1.06% 상승 중이다.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모두가 하락 출발했다. 삼성전자(005930)(-1.70%), SK하이닉스(000660)(-2.90%), NAVER(035420)(-2.29%),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1.725), LG화학(051910)(-2.32%) 카카오(035720)(1.70%) 등이 내리고 있다.
 
이날 같은 시각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6.50포인트(1.63%) 내린 996.01에 거래되고 있다. 투자자별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801억원, 1609억원어치를 순매수 중이고 개인은 581억원을 팔고 있다. 코스닥 지수가 1000p를 밑도는 건 지난 6월15일 이후 처음이다.
 
한편 이날 오전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3.20원(0.28%) 오른 1187.70원에 거래 중이다.
 
우연수 기자 coincidenc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우연수

주식시장을 둘러싼 제도와 당국 이슈를 발빠르게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