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장관 "현행 거리두기 유지 어려워…'백신 패스' 고려"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한 권덕철 장관
"사적모임·다중이용시설 거리두기 완화 검토"
"3000명대 나온다면 의료대응 추가대책 필요"
'백신 패스' 사례도 거론…"우리도 적용해야"
입력 : 2021-09-28 12:22:15 수정 : 2021-09-28 12:22:15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단계적 일상회복' 방역체계 전환 시점이 10월 말에서 11월 초가 될 전망이다. 특히 접종 완료자,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 확진 뒤 완치자를 대상으로 시설 이용이 가능한 해외 '백신 패스' 사례 같은 제도를 검토한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시점에 대한 질문에 "우리나라도 접종률이 고령층 경우 90% 이상, 일반 국민 80% 이상이 되는 10월 말이 전환 시점이라고 본다"며 이 같이 밝혔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접종완료 후 면역형성을 위해서는 2주간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실제 적용은) 11월 초 쯤을 단계적 일상회복 적용 시점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접종률이 많이 높아진 다른 국가를 참고했을 때 현재의 거리두기 체계를 계속 유지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전문가, 언론 등과 함께 거리두기와 방역조치를 어떻게 가져갈지, 단계적으로 일상을 회복하는 방법을 찾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전파력이 높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 미접종자를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단계적'으로 갈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백신 패스' 사례도 거론했다.
 
권덕철 장관은 "영국, 독일 등에서도 접종을 완료했거나 코로나19 완치 후 (진단검사 결과) '음성' 확인자에 대해서는 방역수칙을 완화하는 등 '백신 패스'를 통해 점차 일상을 회복하는 방법을 찾아가고 있다"며 "선행 국가에서 활용하는 '백신 패스'를 우리도 적용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유행 상황에 대해서는 "추석 연휴 때 그간 만나보지 못했던 친지를 만나기 위해 이동량이 증가했고 사람 간 접촉이 많아져서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났다"며 "규모는 증가했으나 백신 접종률이 오늘 기준 1차 접종은 75%, 접종 완료자는 47%에 이르고 있어 위중증과 사망자 규모는 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의료대응 체계와 관련해서는 "(신규 확진자) 2500명대까지는 대처할 수 있도록 의료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만약 3000명대가 계속 나온다면 현재 의료대응체계에 추가해 또 다른 대책이 필요한 것"이라고 전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시점에 대한 질문에 "우리나라도 접종률이 고령층 경우 90% 이상, 일반 국민 80% 이상이 되는 10월 말이 전환 시점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사진은 발언하는 권덕철 장관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민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