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김여정 담화, 대화 재개 미끼 한미훈련 중단 의도"
입장문 내고 비판, 북 저의에 말려들면 안 돼 '경고'
입력 : 2021-08-02 15:24:45 수정 : 2021-08-02 15:24:45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전날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를 두고 "군 통신선 연결과 대화 재개를 미끼로 한미연합훈련을 중단시키겠다는 저의가 깔려있다"고 지적했다.
 
최 전 원장은 2일 '김여정 담화'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마치 대한민국 군 통수권자에게 지시를 내리는 듯하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한미 갈등을 부추기는 북한의 저의에 말려들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최 전 원장은 정부 일각에서 코로나19 상황 등을 이유로 한미연합훈련을 연기하자는 주장이 나온 것에 대해선 "한미연합훈련을 연기하려는 구실 찾기이고, 핑계에 불과하다"며 "연합훈련으로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된다면, 군 내 코로나19 방역을 철저히 하고 참여 군인들의 백신 접종을 확실히 하는 것이 최우선이다"이라고 했다.
 
그는 "안보를 최일선에서 책임진 군대가 굶주리거나 감염병에 취약하면 이것이야말로 가장 큰 안보 취약요인"이라며 "그런데 이 정권은 이미 청해부대 용사들 중 90%를 코로나 확진자로 만들었던 어처구니없는 심각한 안보 실책을 범하지 않았나"라고 지적했다.
 
최 전 원장은 "연합훈련을 대화 금단 현상을 해소할 칩 정도로 여겨선 곤란하다"며 "임기 말 정상회담 개최와 대선용 북풍을 기도한다는 의심을 사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일 김 부부장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지금과 같은 중요한 반전의 시기에 진행되는 군사연습은 분명 신뢰회복의 걸음을 다시 떼기 바라는 북남수뇌들의 의지를 심히 훼손시키고 북남관계의 앞길을 더욱 흐리게 하는 재미없는 전주곡이 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전날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2일 "한·미 갈등을 부추기는 북한의 저의에 말려들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사진은 지난 1일 최 전 원장이 서울 용산구 이태원 세계음식거리에 위치한 한 음식점에서 열린 소상공인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