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지오랩, 딥바이오와 AI기반 항체치료제 공동 연구개발 계약
최종 후보항체 공동 개발…파킨슨병 치료 항체 선도물질 확보
입력 : 2021-03-02 14:12:58 수정 : 2021-03-02 14:12:58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안지오랩이 인공지능(AI) 기반 암진단 솔루션 기업 딥바이오와 함께 항체치료제에 대한 공동 개발에 나선다.
 
2일 안지오랩은 딥바이오와 '인공지능 기반 항원-항체 친화도 최적화 알고리즘'에 기반한 파킨슨병 항체치료제 공동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내년 말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안지오랩은 이미 파킨슨병 치료 항체 선도물질을 확보한 상태다. 회사는 항체의 최적화를 위해 딥바이오의 인공지능 딥러닝 기반기술을 활용하고, 항원항체 친화도 최적화 알고리즘을 이용한 우수한 친화도를 가진 최종 후보항체를 공동 개발하게 된다.
 
안지오랩 관계자는 "딥바이오의 인공지능 기술을 통한 효율적인 최적화된 항체 개발이 예상되는 만큼 이번 파트너십을 기점으로 본격적인 항체의약품 파이프라인 개발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지오랩이 보유한 항체 선도물질은 현재 파킨슨병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에서 잇달아 실패하고 있는 알파시누클레인 표적이 아닌 완전히 새로운 단백질을 표적으로 한 항체치료제다. 이미 파킨슨병 동물모델에서 치료 효능을 확인한 상태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