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찾은 조성욱 위원장 "플랫폼 정보 투명성·공정성 강화할 것"
배달의 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 방문
'플랫폼 정확한 정보 제공 필요' 지적에 공감
"사람이 중요한 따뜻한 시장경제 만들겠다"
입력 : 2021-01-22 16:22:27 수정 : 2021-01-22 16:22:27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이 새해 첫 현장 행보로 배달앱 ‘배달의 민족’을 찾아 “전자상거래법을 개정해 (온라인) 플랫폼 상 정보의 투명성·공정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조성욱 위원장은 22일 배달의 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의 서울 송파구 본사를 방문했다. 이날 방문은 공정위가 디지털 시장의 공정거래질서 확립을 최우선 과제로 한 업무계획을 발표한 직후에 이뤄졌다.
 
조 위원장은 “배달앱을 비롯한 핵심 플랫폼을 중심으로 소비자, 입접업체, 플랫폼 종사자 등 다양한 경제주체가 연결돼 하나의 시장 생태계를 이루고 있다”며 “올해 공정위는 디지털 생태계에서 소비자의 권익을 보장하고 혁신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지원하는데 업무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언급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은 22일 새해 첫 현장 행보로 ‘배달의 민족’을 찾아 “전자상거래법을 개정해 (온라인) 플랫폼 상 정보의 투명성·공정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은 배민 관계자와 대화중인 조성욱 위원장의 모습. 사진/공정거래위원회
 
이날 자리에 함께 참석한 청년 소비자 최다혜 학생은 소비자들이 배달 플랫폼 상에 제공된 정보를 신뢰할 수 있도록 개선해 줄 것을 건의했다.
 
최다혜 학생은 “바쁜 하루를 사는 청년들에게 배달앱은 단순 서비스가 아니라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았다”며 “소비자의 합리적 선택을 위해 플랫폼상의 정확한 정보제공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이에 조 위원장은 플랫폼 상 정보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늘리기 위해 조속히 전자상거래법을 개정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아울러 조 위원장은 우아한형제들에 “디지털 시장의 소비자 권익 보장에 선도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오늘 제기된 문제의식에 깊이 공감한다”며 “소비자가 배달앱에서 제공된 정보를 한층 더 신뢰하고 구매활동을 할 수 있도록 업계 선도기업으로서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조 위원장은 배달 종사자들의 권익 문제에 대해서도 “배달기사와의 공정한 계약문화가 업계에 널리 확산 될 수 있도록 우아한형제들도 계속해서 힘을 보태달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 공정위는 급격한 기술변화 속에서도 결국은 사람이 가장 중요한 따뜻한 시장경제를 만들기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