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래 사과 “방역대책 꼴등 발언, 죄송하다”
입력 : 2021-01-21 15:55:27 수정 : 2021-01-21 15:55:27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강원래가 코로나19 방역과 관련된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를 했다. 
 
강원래는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급발전했던 90년대 댄스 뮤직에 큰 영향을 줬던 이태원 문화에서 춤과 음악을 공유했던 스트릿 댄서들의 영향을 받은 후배들이 ‘대한민국 최고면 세계 최고’라는 실력까지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 이후 빌보드 1위까지 차지하는 세계 1등의 문화 선진국이 됐다. 그런데 코로나19로 힘들어 하는 현재 방역 대책은 우리 자영업자들이 느끼기에는 선진국보다 꼴등인 것 같다”고 했다. 
 
더불어 “선진국 보상과 함께한 방역에 대해서는 검색을 통해서도 잘 알 수 있다. 우리 나라 방역이 어느 정도 잘 된 것은 국민 노력이 크다. ‘이태원발’이라는 단어 때문에 나름 조용히 하라는 대로 했다”며 “자체 방역을 하고 손 소독제, 마스크 우리가 구입해서 조심했고 ‘영업하지 말라’ 해서 1년 가까이 영업 안 했다. 다들 힘든데 가만히 좀 있으라 해서 가만히 하루 50만원, 월 1500만원, 연간 1억8000만원 손해 봤다”고 글을 남겼다. 
 
강원래는 자신이 올린 글이 논란이 되자 사과를 했다. 그는 “죄송하다. 대한민국 국민과 방역에 관련해 열심히 노력해준 관계자, 의료진 여러분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나는 정치인도 아니고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자리도 아니었는데 정치적으로 해석 되어 조금은 아쉽다”고 했다. 
 
또한 “아무리 우리 말을 들어주지 않아 어떤 자리이건 우리 목소리를 만든 자리였다. 어제 이태원 모임에서 홍대, 강남역, 종로 등 자영업자들과 고층을 이야기 하다 보니 감정이 격해져 내가 ‘방역 정책이 꼴등’이라는 표현을 쓴 거 같다. 다시 한 번 사과한다”고 했다. 
 
강원래 사과. 사진/뉴시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