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18일 확진자 300명대, 지난해 11월말 이후 처음"
"국산 치료제, 18일 오후 안정성 결과 보고"
입력 : 2021-01-18 09:32:29 수정 : 2021-01-18 09:32:29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지난해 11월말 이후 처음으로 300명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1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확실한 안정세 달성을 다짐하면서 한 주를 시작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국산 1호 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식약처의 허가 심사가 막바지 단계로 접어들었다"며 "안전성과 효과성을 검증하기 위한 전문가 회의가 어제 있었고, 오늘 오후에 그 결과를 국민들께 소상히 보고드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아 있는 심사절차가 차질 없이 진행된다면 다음 달 초부터는 코로나19 방역현장에 투입되어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 "최근 노르웨이에서 중증 질환을 가지신 노인 29명이 백신을 맞은 후 사망하면서 안전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며 "다음 달에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큰 사례"라고 설명했다.
 
이어 "방역 당국에서는 이번 사망사례에 대한 의학적 정보를 최대한 상세히 파악해서 접종계획 시에 반영해 주시기 바란다"며 "외교부는 백신 접종이 진행 중인 나라의 실상을 빠짐없이 수집해서 주기적으로 관계부처와 공유해달라"고 주문했다.
 
국내 백신 공급과 관련해선 "유럽 여러 나라에 대해 일부 제약회사가 백신 공급을 줄이면서 접종에 차질을 빚고 있다"며 "정부는 백신 계약의 이행 상황을 지속 점검하고, 약속된 분기 내에서도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도입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300명대를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