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오리 39만마리 살처분…AI 조기 차단 총력"
농가에서 2년8개월만 발생…AI 위기경보 '심각'
입력 : 2020-11-29 13:02:15 수정 : 2020-11-29 13:02:24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2년8개월만에 농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하자 방역당국이 조기차단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위기경보는 '심각'으로 격상했고, 닭·오리 39만2000마리에 대해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하고 있다.
 
2년8개월만에 농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하자 방역당국이 조기차단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지난달 말 경기 용인시 원삼면 한 오리농장에서 용인축산농협 방역차량이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활동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29일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브리핑을 열고 "발생 농장 인근 3㎞내 가금농장 6곳의 닭·오리 39만2000마리에 대해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 중"이라고 말했다. 지난 28일 정읍 소재 한 육용오리 농장에서 H5N8형 AI가 발생했는데 국내 농가에서는 2018년 3월 이후 2년 8개월 만이다.
 
농식품부 등으로 구성된 AI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해당 농가의 오리 1만9000마리를 살처분했고 AI 위기 경보 단계는 '심각'으로 상향 조정했다.이번에 발생한 바이러스는 H5N8형으로, 인체 감염 사례는 없지만 만약을 위해 살처분 작업자는 지역 보건소에서 항바이러스제를 투약하게 된다.
 
발생 농장 반경 10㎞는 방역대로 설정, 이곳의 가금농장 68곳에 대해 30일간 이동제한 조치와 예찰·정밀검사를 실시한다. 특히 발생지역인 정읍의 모든 가금류 사육농장과 종사자는 7일간 이동과 출입이 통제된다.
 
김현수 장관은 "고병원성 AI가 가금농장에서 발생한 만큼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농가·관계기관 등이 함께 총력을 다해야 한다"며 "가금농장 관계자는 바이러스 접촉 가능성이 있는 철새도래지·저수지·농경지 출입을 삼가고 농장 주변 생석회 도포, 축사 출입시 장화 갈아신기·손소독, 축사 내·외부 매일 소독 등 차단방역을 실천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