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지방은행도 자금세탁방지 대응 강화
비대면·규제강화에 AML인력 확충…시중은행, 글로벌규제 대응에 전력
입력 : 2020-11-25 15:02:56 수정 : 2020-11-25 15:12:10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은행권이 자금세탁방지(AML) 대응 업무를 강화하고 있다. 비대면 금융거래가 늘고 전 세계적으로 AML 관련 규제가 강화되면서 시중은행뿐 아니라 인터넷전문은행과 지방은행들도 AML 운영 정비에 나섰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최근 AML 정책 대응과 모니터링 강화를 위해 담당인력을 채용 중에 있다. 은행 AML는 고객주의 의무와 의심거래 보고, 고액 현금거래 보고 등으로 운영되는데, 전문인력 확충을 통해 AML 모니터링과 내부통제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인력 확충과 함께 AML 시스템 고도화도 진행하고 있다"며 "AML 솔루션을 개발하는 핀테크 스타트업 보난자팩토리와 협업한다"고 말했다.
 
카카오뱅크도 AML 운영과 관련해 의심거래를 모니터링하는 전담팀을 구성하고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난 2018년 말 인터넷은행들을 대상으로 AML 운영 현황을 점검했다. 당시 인터넷은행들에 AML 세부규정 미흡과 모니터링 인력 확보 등의 개선을 요구한 바 있다. 이후 인터넷은행들도 담당인력 확충과 시스템 개선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부산은행은 의심거래 수집과 고액 현금거래 보고 등의 AML 시스템에 로봇업무자동화(RPA)를 올해 말까지 도입할 계획이다. 지난 9월에는 AML 시스템을 1년간의 개발 작업을 거쳐 전면 재구축했다. 국내외 규제 내용을 반영하고 인공지능(AI) 등 신기술을 적용해 효율성과 정확성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글로벌 규제 수준이 높아지면서 시중은행들은 해외 지점와 법인들로 AML 시스템을 확대 적용하는 중이다. 지난 4월 뉴욕 지점이 AML 프로그램 미비 등의 이유로 과징금을 부과 받았던 기업은행은 이달 들어 모든 해외 지점의 AML 업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는 'IBK 글로벌 AML 시스템'을 구축했다. 우리은행 역시 해외 지점들에 '글로벌 통합 AML 시스템'을 도입한 데 이어 해외 법인들로 이를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시중은행에 이어 인터넷전문은행과 지방은행들도 자금세탁방지 규제 대응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