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공식입장 “‘저널리즘 토크쇼J’ 부당해고 주장 유감”
입력 : 2020-11-24 11:40:30 수정 : 2020-11-24 11:40:30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KBS 1TV ‘저널리즘 토크쇼J’ 측이 스태프의 부당해고 주장에 공식입장을 전했다.
 
KBS 측은 지난 23“KBS 1TV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 저널리즘 토크쇼J’의 일부 제작 스태프가 부당 해고를 당했다는 취지의 글을 SNS 등에 게시한 것과 관련해 KBS의 입장을 밝힌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KBS“20186월 첫 방송을 시작해 시즌1과 시즌2를 거치며 110여차례에 걸쳐 방송을 이어왔다. KBS는 급격하게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에서보다 유용한 역할을 하기 위해 올해 2월초 시작된 시즌2를 오는 1213일 마무리하고 새로운 모습의 프로그램을 기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개편되는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은 시즌1과 시즌2에 대한 시청자와 저널리즘 학계, 미디어계의 평가와 자문을 거쳐 그 형식과 내용의 방향성을 잡을 방침이다방송사에서 프로그램의 개폐 또는 개편을 위한 일시 종영은 프로그램의 경쟁력을 높이고 시청자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수시로 발생하며, 대내외 여건에 따라 그 결정이 급작스럽게 이뤄지는 경우도 적지 않다고 해명을 했다.
 
더불어 프로그램 제작 시 정부가 마련한방송영상프로그램 제작 스태프 표준업무위탁계약서에 따라 프리랜서 제작 스태프와 계약을 맺고 일하고 있다계약에 위배되지는 않지만, 개편 논의 과정에서 스태프들이 의사 결정에 충분히 참여하지 못했다고 느낄 수 있었을 것이다. 인사와 연말 편성 등 여러 제약으로 인해 개편 결정을 미루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개편 방침이 결정되자마자 스태프들에게 개편의 불가피성을 설명하고 여러 여건상 더 많은 시간적 여유를 주지 못 한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나아가, 프로그램 재개 시 기존 스태프 상당수와 다시 일하겠다는 방침과 스태프가 KBS내 다른 프로그램에서 일하기를 원할 경우 이를 알선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는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스태프들의 열정과 기여를 감안해, 계약상 의무를 넘어, 회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선제적으로 다짐한 것이다고 했다.
 
KBS이같은 계약 내용과 전후 맥락에도 불구하고, KBS가 스태프에 대해 불법적이고 부당한 해고를 한 것처럼 일방적이고 공개적으로 주장한 것은 유감스럽고 안타깝다주목받는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은 데는 많은 제작 스태프들의 열정과 헌신이 큰 몫을 했음을 잘 알고 있다. 해당 게시 글도 대부분이 계약 종료가 왜 부당한 지를 다투는 근거보다는 제작진의 노고가 담긴 프로그램이 갑작스럽게 폐지의 기로에 섰다는 우려와 실망감을 표명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것으로 이해한다고 전했다.  
 
끝으로 그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더 좋은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개편 작업을 서둘러 추진하겠다. 나아가 제작 스태프들이 개편 프로그램이나 KBS내 다른 프로그램에서 본인의 열정과 능력을 발휘할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저널리즘 토크쇼J KBS 공식입장. 사진/KBS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