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나 전기차 사태' 진화 총력
소비자에 조속 리콜 안내 지속…국토부와 재연실험도
입력 : 2020-10-20 06:08:11 수정 : 2020-10-20 06:08:11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현대자동차가 '코나 전기차 화재 사태' 진화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소비자들이 하루 빨리 리콜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안내를 하는 동시에 명확한 화재 원인을 밝히는 데도 속도를 내는 중이다. 
 
19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2017년 9월29일부터 올해 3월13일 사이 제작된 코나 전기차 2만5564대의 고객들을 대상으로 리콜 안내 공지를 지속하고 있다. 소비자들이 지난 16일 시작한 리콜을 신속하게 받을 수 있도록 아직 입고하지 않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예약 안내를 하고 있는 것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의 이어지는 코나 전기차 화재로 민관이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현대차는 14번째 전기차 화재 발생으로 소비자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어 화재 원인 규명을 위한 자체 조사도 서두른다는 입장이다. 현재 전기차 화재의 원인으로 고전압 배터리의 배터리 셀 제조 불량으로 파악되지만 정확한 원인은 규명되지 않은 상황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고객들이 최대한 빨리 리콜을 받으실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고 정부기관 조사에 성실하게 협의해 원인규명 등 소비자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고객들이 하루 빨리 개선초치를 받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도 결함조사 대행 산하기관인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를 통해 원인 규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미 자동차안전연구원 내 특별조사팀이 꾸려져 있는 상황으로 현대차가 제출한 리콜방식과 원인 등의 적합성을 실험하고 조사하고 있는 중이다.
 
이와 별도로 이달부터는 정확한 원인 규명을 위해 현대차와 LG화학 등 관련 관련 민간기업들과 함께 화재 재연실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는 국토부 장관의 지시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어 신속한 원인 규명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결정이다. 
 
한국교통안전공단 관계자는 "이 조사과정에서 현대차의 리콜 조치가 부족하다는 게 판명나면 추가적인 방법을 제시할 예정"이라며 "아직 조사 중이지만 향후 추가적인 리콜을 권고할 수도 있으며, 민간기업들이 참여하는 만큼 원인 규명에 속도가 날 것"이라고 했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