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10대 겨냥 서비스 확대
'카카오뱅크 미니' 출시…만 14~18세만 개설 가능
입력 : 2020-10-19 16:04:32 수정 : 2020-10-19 16:04:32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카카오뱅크가 10대 청소년들을 위한 금융서비스 '카카오뱅크 미니'를 출시하며 이용자층 확대에 나섰다. 카카오뱅크 미니는 만 14세부터 18세 이하 청소년만 개설할 수 있는 선불전자지급수단이다. 모바일에 가장 익숙한 세대지만 그동안 카카오뱅크를 이용할 수 없던 청소년층을 대상으로 플랫폼 영향력을 더욱 키울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뱅크는 19일 10대 청소년들이 은행계좌 개설이나 연결 없이 스마트폰 본인인증을 통해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카카오뱅크 미니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송형근 카카오뱅크 수신팀장은 이날 온라인 간담회에서 "아직도 현금 위주의 금융생활을 하고 모바일을 활용할 수 없는 청소년들은 일상생활에서 비대면 금융거래 수단이 부족하다"며 "카카오뱅크 미니는 대면과 비대면 모두에서 카카오뱅크의 편리함과 모바일 네이티브인 청소년들이 원하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자 기획됐다"고 설명했다.
 
선불전자지급수단인 카카오뱅크 미니에 보관할 수 있는 금액 한도는 50만원, 1일 이용한도는 30만원, 1개월 이용한도는 200만원이다. 입금과 이체뿐 아니라 카카오톡 친구 사이에 간편이체도 가능하다. 또 5종의 니니즈 캐릭터가 그려진 '미니카드'를 발급 받아 온·오프라인 결제수단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카카오뱅크 체크카드처럼 전국 현금입출금기기(ATM)에서 수수료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청소년 전용 상품인 만큼 청소년층에 특화된 금융서비스들이 특징으로 꼽힌다. 오보현 카카오뱅크 서비스기획팀장은 "청소년 전용 교통카드 기능을 담고, 청소년 유해업체에서 결제되지 않도록 클린 가맹점에서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며 "실시간 알림과 거래 탐지 기능 등 편리함뿐 아니라 금융거래 안정성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고 말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6월 말 기준 모바일 앱의 월간활성이용자수(MAU)가 1173만명으로 금융권 내 1위를 유지하고 있다. 계좌 개설수 또한 지난해 말 1134만명에서 1264만명으로 10.5% 가량 증가했다. 특히 20~40대 이용 비율이 47.6%에 달했다. 송 수신팀장은 "기존 1300여만명의 이용자층에 더해 10대 청소년들도 카카오뱅크만의 비대면 금융서비스를 누렸으면 한다"고 전했다.
 
오보현 카카오뱅크 서비스기획팀장이 19일 경기도 성남시 카카오뱅크 판교오피스에서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카카오뱅크 미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카카오뱅크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