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우찬

iamrainshine@etomato.com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콘솔게임으로 국내외 영토 넓힌다…넥슨·엔씨·넷마블 등 신작 출시 러시

엔씨, 북미·유럽에 신작 '퓨저' 출시 예정…넥슨,'카트라이더 드리프트' 개발 막바지

2020-09-18 14:57

조회수 : 2,73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국내 주요 게임업체들이 콘솔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서는 콘솔 플랫폼이 필수인 데다 국내 콘솔 시장도 점차 커지고 있어서다.
 
18일 콘텐츠진흥원의 '대한민국 게임백서 2019'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국내 콘솔 게임이 차지하는 비중은 3.7%다. 발달된 인터넷 환경, PC방 문화 때문에 모바일(46.6%)과 PC(35.1%) 시장 규모가 절대적이지만, 2017, 2018년을 보면 2년 연속 40% 이상 성장 중이다. 2021년에는 32% 성장이 예상된다. 닌텐도 스위치 판매 호조로 인해 콘솔게임 타이틀 구매가 늘어나고, '배틀그라운드', '테라' 등 기존 게임 IP의 콘솔버전 출시가 성장을 더한 것으로 보인다고 콘진원은 분석했다.
 
해외에서는 모바일 다음으로 큰 시장이 콘솔이다. 세계 콘솔 게임 시장규모는 2018년 기준 489억6800만달러(약 60조원)에 달한다. 이는 전년 대비 8.5% 증가한 것이다. 플랫폼별 세계 게임시장 점유율을 보면 모바일(35.8%), 콘솔(27.5%), 온라인 PC(18.4%), 아케이드(18.3%) 순이다. 해외 진출을 위해서는 콘솔 공략이 필수적인 이유다. 특히 유럽 콘솔 시장 규모가 202억8200만달러(41.4%)로 가장 크고, 북미 시장이 181억5000만달러(37.1%)로 2위다.
 
이 같은 상황에서 엔씨소프트(036570), 넷마블(251270), 넥슨 등 게임업체들은 콘솔 플랫폼 기반 게임 출시에 공을 들이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올해 11월 신작 음악게임 '퓨저(FUSER)'를 선보인다. 엔씨소프트의 첫 번째 콘솔 게임으로, 북미법인 엔씨웨스트가 퍼블리싱한다. 플레이스테이션 4(PS4), 엑스박스 원(Xbos One), 닌텐도 스위치 등의 콘솔 3대 플랫폼과 PC(윈도우)를 통해 서비스할 예정이다. 엔씨소프트는 또 '프로젝트 TL'로 리니지 IP를 활용한 콘솔 게임을 개발 중인데, 내년 국내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넥슨은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를 콘솔 플랫폼으로 개발 중이다. 지난해와 올해 두 차례에 걸쳐 비공개 시범 테스트를 했으며 현재 유저 피드백을 수렴 중이다. 이 게임은 개발 전부터 PC와 콘솔 간 크로스로 플레이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넥슨에 따르면 '던전앤파이', '메이플스토리' 등 과거 콘솔 플랫폼 게임 출시가 있었으나 이번 '카트라이더: 드리프트'가 사실상 글로벌 콘솔 시장을 본격 공략하는 작품이다.
 
모바일 게임 비중이 99%가량을 차지하는 넷마블조차 콘솔 게임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올해 '세븐나이츠' IP를 활용한 닌텐도 스위치 게임 '세븐나이츠 타임 원더러(Time Wanderer)'를 출시할 계획이다. 스마일게이트 또한 '크로스파이어 X'를 엑스박스 플랫폼으로 개발 중이다.
 
향후 업계의 콘솔 게임 출시는 늘어날 전망이다. 갈수록 국내외 콘솔 시장 중요성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자녀와 아빠가 콘솔을 즐기는 문화가 조금씩 확산하고 있는 등 국내 유저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또 콘솔 비중이 큰 글로벌 게임시장을 공략하려면 콘솔 게임의 성공작이 확실히 필요한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국내 게임사들 모두 해외에서 실적을 내야하는 미션이 있고, 해외는 결국 모바일 아니면 콘솔이다"라며 콘솔 시장 공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엔씨소프트는 음악게임 '퓨저(FUSER)'를 콘솔 플랫폼으로 출시해 하반기 북미, 유럽의 젊은층을 공략한다. 사진/엔씨소프트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