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전보규

jbk8801@etomato.com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전세계가 뛰어든 '수소 경제'

2020-07-20 17:09

조회수 : 62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현대자동차가 ‘수소모빌리티+쇼’에서 전시한 넥쏘 절개차.사진/현대차


"수소 경제? 넥쏘 많이 팔겠다는 거야? 근데 왜 수소야?"

얼마 전 저녁 자리에서 한 지인이 던진 말이다. 정부가 지난주 발표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에 포함된 그린 뉴딜과 관련된 대화 중 나왔다.

일상에서 체감이 어려운 수소로 일자리도 만들고 경제도 살리겠다는 그림이 잘 그려지지 않아 나온 의문이다. 태양광 에너지나 전기차도 익숙하지 않은데 더욱 낯설기만 한 수소가 등장하니 정부가 엉뚱한 짓을 하는 게 아니냐는 의구심이 드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하게 느껴졌다. 하지만 수소 경제는 우리 정부가 쏜 '뜬금포'는 아니다. 전 세계 정부가 친환경 사회로의 전환을 시도하면서 추진하고 있다. 수소차 보급이 주요 전략 중 하나지만 단순히 여기서 그치는 것도 아니다.

우리 정부의 계획부터 살펴보면 2022년까지 승용차 기준 수소차 6만5000대, 2030년까지 81만대 보급을 목표로 세웠다. 수소의 생산부터 활용까지 전 주기 원천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수소도시도 조성한다. 2022년까지는 울산과 전주·완주, 안산 등 3개를 대상으로 하고 2025년까지 3개를 추가할 예정이다. 2040년까지 1000개의 수소 전문기업도 육성할 계획이다. 2030년까지 100MW급 청정수소 양산 체계도 구축한다.

미국은 에너지부와 캘리포니아주 정부가 수소경제를 주도하고 있다. 에너지부는 에너지 관련 정책과 미래 에너지 연구개발을 담당하는 연방 부처로 현대차그룹과도 협력관계다. 미 에너지부와 현대차는 올해 2월 수소 및 수소연료전지 기술혁신과 글로벌 저변 확대를 위한 협력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수소전기차와 수소충전소 운영을 통해 확보한 실증 분석 데이터를 학계, 정부 기관, 기업 등과 공유하고 수소 에너지의 경쟁력을 다양한 산업군과 일반 대중에게 확산해 수소와 수소연료전지 기술 혁신 및 글로벌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캘리포니아주는 무공해자동차 의무판매제를 통해 수소차를 포함한 친환경 차 보급을 의무화했다.

EU는 탈 탄소를 위한 에너지 체계 전환을 위해 수소경제 육성 전략을 내놨다. 올해 기준 20억유로 규모에서 2030년 1400유로 수준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중국은 2019년을 수소에너지 산업 발전의 원년으로 삼고 수소 산업 육성을 본격화했고 일본은 수요 이용 확대-대규모 수소 공급시스템 확립을 거쳐 2040년 이산화탄소 프리 수소 공급시스템 확립 단계로 발전해나간다는 계획을 세웠다.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