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백주아

clockwork@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코로나발 고용 쇼크', 실업급여 1.1조 '역대 최대'

고용부, 수급자 규모 70만 돌파…사상 최고

2020-07-13 12:00

조회수 : 1,18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이 1조1000억원을 돌파하며 5개월 연속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제조업과 서비스업에 종사하던 다수의 근로자가 비자발적으로 일자리를 잃은 영향이다. 
 
13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20년 6월 고용행정통계로 본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액은 1조1103억원으로 작년 같은 달(6816억원)대비 5713억원(62.3%)이나 급증하며 통계 작성이 시작된 지난 1998년 이후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구직급여 지급액은 코로나19 영향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 2월 7819억원을 기록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이후 3월 8982억원, 4월 9933억원, 5월 1조162억원에 이어 5개월 연속 사상 최대치를 기록 중이다. 6월까지 누적액은 총 5조5335억원으로, 매달 1000억원 가까이 지급액수가 늘면서 고용보험기금에서 지급하는 연간 기준 총 지급액은 올해 12조원을 훌쩍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6월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 수는 10만6000명으로 작년 6월(7만6000명)대비 3만명(39.5%) 늘었다. 
 
산업별로는 제조업 신규 신청자수가 2만1900명으로 전업종을 통틀어 가장 높았다. 이어 건설업 1만3500명, 도·소매 1만3000명, 사업서비스 1만6000명, 보건복지 9400명 등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충격이 업종과 관계없이 두루 확산된 것으로 풀이된다. 
 
수급자 규모는 71만1000명으로 역대 최초로 70만명을 넘었다. 1인당 평균 수급액은 142만원이다. 
 
구직급여는 일정 기간 이상 고용보험에 가입한 근로자가 실직시 지급하는 급여로 실업급여 중 가장 핵심이 된다. 다만 임금근로자만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고용보험 사각지대에 놓인 자영업자, 특수형태근로종사자(특고), 프리랜서 등은 지급 대상에서 빠져있다. 
 
지난달 10일 서울 중구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 실업급여 안내문을 들고 상담을 준비하는 구직자의 모습. 사진/뉴시스
 
한편 6월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1387만1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8만4000명 늘며 3개월 연속 10만명대 증가세에 머물렀다. 다만 증가폭은 지난 3월(25만3000명) 이후 처음으로 확대됐다. 
 
권기섭 고용부 고용정책실장은 "6월에는 고용보험 자격 취득자 감소가 매우 작게 나타면서 작년과 비슷한 수준 회복했다"면서 "코로나19에 따른 경영상 어려움에도 기업들이 고용유지와 함께 채용도 이어가는 긍정적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고용보험 자격 취득자는 52만명으로 전년동월대비 5000명 감소(-1.0%)했다. 상실자는 46만2000명으로 같은기간 4만1000명(-8.1%) 줄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352만1000명으로 전년동월 대비 5만9000명 줄며 10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전자통신, 자동차, 금속가공업 등을 중심으로 지난해 9월부터 둔화 흐름이 이어진 데다가 기타운송장비를 포함한 조선업이 6월에 감소 전환하면서 전체 감소폭은 더 커졌다. 
 
이에 비해 서비스업 고용보험 가입자수는 949만4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2만7000명 늘며 지난달(19만5000명)에 비해 증가폭이 개선됐다. 
 
세종=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