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박원순 빈소 찾은 심상정 "피해자 신상 털기·2차 가해 안돼"

"안타깝고 마음이 무겁다…지금 가장 고통스러운 분은 성추행 피해자"

2020-07-10 17:31

조회수 : 2,89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0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를 찾아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에게 다시 한번 깊은 위로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 피해자에 대한 신상 털기 등 2차 가해를 우려했다.
 
심 대표는 이날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 상황이 몹시 안타깝고 마음이 무겁다"며 "고인의 영면을 기원하고 유가족에 깊은 위로 말씀을 드린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가장 고통스러울 수 있는 분은 피해 호소인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상황이 본인의 잘못 때문이 아니라는 것을 꼭 기억해줬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을 고소한 여성의 고통도 헤아려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이다.
 
특히 "피해 호소인에 대한 신상 털기나 2차 가해는 절대 해서는 안될 일이라는 것을 호소 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0일 오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