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대검 형사과장 "수사 상황 공개 아쉽다"…'윤석열 침묵'에 내부 공방 가열

전날 수사팀 내부게시판에 "실체적 진실에 접근" 올리자 공개 반박

2020-07-08 17:50

조회수 : 1,49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대검찰청 간부가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해 "실체적 진실에 접근하고 있다"는 수사팀 의견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에 대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침묵이 계속되면서 검찰 내부에서의 공방도 이어지고 있다.
 
박영진 대검 형사1과장은 8일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검찰 구성원들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의 수사 또는 대검 지휘의 공정성 등 의문을 갖고 있는 점에 대해 대검 주무과장으로서 보다 상세히 설명드리는 것이 도리이고, 그러한 마음도 크다"면서 "그러나 대검 내부의 보고와 의사결정 과정이나 수사팀과의 사이에 수사 단계별로 이뤄진 구체적인 보고·지휘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공개 게시판에 설명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 수사가 종료된 이후 등 차후에 그러한 기회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대검 부장회의의 사안 설명 요청에는 응하지 않으면서 수사 진행 중에 '다수의 중요 증거를 확보해 실체적 진실에 상당 부분 접근'했다고 수사 상황을 공개적으로 언급하는 것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깊은 아쉬움을 표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인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검사는 지난 7일 '이프로스'에 "그동안 중요 수사 진행 상황에 대해 대검 주무부서인 형사부에 수사 상황 일일보고 등 사전·사후 보고를 하고, 대검의 지휘를 받아 수사를 진행했다"며 "수사 과정에서 다수의 중요 증거를 확보해 실체적 진실에 상당 부분 접근하고 있는 상황"이라는 글을 게시했다.
 
또 "MBC에 대한 피고발 사건도 수사 절차에 따라 MBC로부터 증거자료를 확보하고, 제보자를 조사하는 등 치우침 없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저희는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수사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오로지 법리와 증거에 따라 최선을 다해 수사하겠다"고도 남겼다.
 
정희도 청주지검 부장검사는 같은 날 '이프로스'에 이번 사건의 편파 수사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정희도 부장검사는 "저를 비롯한 일선의 많은 검사가 현 수사팀이 불공정하고, 편파적인 수사를 하고 있다는 시각을 가지고 있다"며 "만약 사실이 아니라면 적극적으로 해명해 주시고, 만약 해명하기 어렵다면 불공정 편파 수사에 책임을 지고 스스로 사건을 기피해 특임검사에게 수사권을 넘기시길 촉구드린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수사팀의 불공정하고 편파적인 수사와 비정상적인 행태 이후 법무부 장관이 수사 지휘권을 발동했고, 이로 인해 검찰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형국에 놓여 이대로 완벽한 '정권의 시녀'로 전락할 위기에 처해 있다"며 "그리고 많은 사람이 현 수사팀에 대해 예정된 시나리오에 따라 '검찰총장 몰아내기' 내지 '식물 총장 만들기'의 일축을 담당하고 있다는 의심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도 의문을 제기했다.
 
추미애 장관은 이날 "9일 오전 10시까지 하루 더 기다리겠다. 총장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수사 지휘를 이행하라고 최종 통보했다. 또 "우리 모두 주어진 직분에 최선을 다하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보고 가야 한다"며 "더 이상 옳지 않은 길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이 윤 총장의 측근인 한동훈 검사장이 수사 대상인 것을 겨냥해 "공(公)과 사(私)는 함께 갈 수 없다. 정(正)과 사(邪)는 함께 갈 수 없다"고도 강조했다. 이어 "벌써 일주일이 지났다. 저도 검찰 조직 구성원의 충정과 고충을 충분히 듣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어느 누구도 형사사법 정의가 혼돈인 작금의 상황을 정상이라고 보지 않을 것"이라고 결단을 촉구했다.

8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의 모습.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