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성욱

sajikoku@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K-방역 국제표준화 글로벌 지지 기반 확보

산업부, 'K-방역모델 국제 웨비나' 개최

2020-06-15 21:00

조회수 : 1,56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드라이브스루 등 ‘K-방역’ 모델의 국제표준화에 대한 글로벌 지지 기반이 확보됐다. 국제표준화기구(ISO), 국제병원연맹(IHF), 미국 국가표준원(ANSI) 등 글로벌 표준·방역 분야의 주요 기구가 협력 의사 밝힌 상태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K-방역모델 국제 웨비나(Webinar)’를 개최했다. 웨비나는 웹(Web)과 세미나(seminar)의 합성어로 온라인을 통한 세미나를 말한다.
 
이번 글로벌 웨비나에는 에드워드 니조로지(Edward Njoroge) ISO 회장, 에릭 드 루데베케(Eric De Roodenbeke) IHF 사무총장, 조 바티아(Joe Bhatia) ANSI 회장 등 등 글로벌 표준·방역 분야 주요 국제 기구 인사들이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산업부는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 전략을 세계 무대에 제시했고, ISO·IHF·ANSI 등 인사들은 국제표준화 추진에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국가 간 연대와 국제기구와의 협력 등 국제 공조체계가 유일한 해결책”이라며 “한국과 국제기구가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성윤모 장관은 개방성·투명성·민주성을 원칙으로 하는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전략을 소개하면서 “감염병 대응 과정 속에 녹아있는 한국의 경험과 절차를 체계화해 국제사회와 공유하고자 단계별 다양한 표준을 제안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ISO 회장, IHF 사무총장, ANSI 회장은 팬데믹 대응을 위한 국제 협력 활동의 중요성에 동의했다. 이들은 K-방역의 국제표준 개발에 협력키로 했다는 게 산업부 측의 설명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국제 웨비나에 참석한 국제 기관 인사들이 (한국의 K-방역 국제표준화에) 지지 의사를 밝힌 상황”이라며 “앞으로 국제표준화 추진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1일 드라이브 스루와 이동형 음압 병실인 선별진료소 운영 절차와 감염병 환자이송 지침 등 18종의 국제표준안 마련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강서구 이대서울병원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줄을 지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정성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