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백주아

clockwork@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어린이제품 70만점 통관서 적발…"환경호르몬 허용치 200배 초과"

산업부·관세청, 통관단계 불법·불량 어린이용품 유입 차단

2020-06-14 11:10

조회수 : 1,34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정부가 유해물질 등 안전성 기준에 미달한 어린이제품 70만점을 통관 단계에서 적발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과 관세청은 어린이제품의 수입 통관 단계에서 안전성 집중검사를 함께 실시해 불법·불량제품 70만점을 적발하고 국내 반입을 사전 차단했다고 14일 밝혔다. 
 
적발된 제품 중 학용품이 50만점(39개 모델)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완구 17만점(99개 모델), 어린이용물놀이기구 1만점(8개 모델) 등의 순이다. 
 
적발된 학용품 중 환경호르몬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안전기준 허용치 보다 각각 40배, 200배 높게 검출된 2개 제품은 통관보류, 반송·폐기 조치됐다. 
 
유해화학물질이 안전기준보다 높게 검출돼 적발된 학용품은 '얼큰이지우개 연필세트 B'와 '퍼니필통'으로 각각 2만4000점, 1만6000점이 통관단계에서 적발됐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이번 수입 어린이제품 집중검사 결과, 적발비율은 37.4%로 전년(40.6%) 대비 2.6% 감소했다. 적발된 유형은 국가통합인증마크(KC인증) 미필, 허위표시·표시사항위반이 전체 적발의 98.0%를 차지했다. 
 
국표원과 관세청은 긴밀히 협업해 여름철 수입 급증이 예상되는 물놀이 용품에 대해서도 통관단계 안전성 집중검사를 해 나갈 계획이다. 
 
세종=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