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동현

esc@etomato.com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LGU+, 5G 기자율주행 실증사업 본격화

LGU+, 5G망·정밀지도 등 솔루션 지원…오토노머스에이투지, 플랫폼 제공

2020-06-14 09:00

조회수 : 2,71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LG유플러스는 오토노머스에이투지와 자율주행 서비스 실증 사업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두 회사는 지난 12일 자율주행 실증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LG유플러스는 △자율주행 서비스를 위한 5세대 이동통신(5G) 망 △안전·신뢰성을 높일 '다이나믹 정밀지도' △차량 위치를 ㎝ 단위로 측정하는 고정밀 측위(RTK) 솔루션 등 차량·사물 통신(V2X) 기술을 지원한다. 오토노머스에이투지는 자율주행 차량플랫폼을 제공한다.
 
오토노머스에이투지는 누적 자율주행 거리가 2만㎞를 넘어선 국내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전문 기업이다. 인지·판단·제어 등 '풀 스텍(Full Stack)' 기술을 기반으로 주간, 야간, 악천후 등 다양한 환경에서 실증 중이다. 초소형 전기차, 일반 승용차, 15인승 미니버스 등 자율주행 차량을 확보했다.
 
강종오 LG유플러스 모빌리티사업담당 상무는 "LG유플러스의 5G 기반 V2X 기술을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자율주행 기술 플랫폼에 적용해 안전성을 보완할 솔루션 공동 실증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기술교류 및 실증을 통해 자율주행 서비스 상용화의 기초를 함께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지형 오토노머스에이투지 대표는 "먼저 세종시에 구축한 인프라와 LG유플러스 5G 기술로 자율주행 차량 간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도화한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라며 "향후 이와 연계한 다양한 서비스를 직접 체험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종오 LG유플러스 모빌리티사업담당 상무(사진 왼쪽)와 한지형 오토노머스에이투지 대표가 세종시 자율주행 실증 사업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