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홍연

hongyeon1224@etomato.com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합정보톡스)잇단 아동학대…근절 방안은?(영상)

김민선 대한법률구조공단 아동학대 피해자 국선전담변호사

2020-06-12 15:20

조회수 : 3,27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합정보톡스는 뉴스토마토 사옥이 있는 합정에서의 ‘보이스톡뉴스(보톡스)’를 구성한 영상기사입니다. 뉴스토마토 유튜브 채널에서 다시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최근 천안에서 발생한 9세 아동 학대 사망 사건에 이어 창녕 아동학대 사건이 발생하면서 사회적 공분이 커지고 있습니다. 
 
교육부는 12일 사회관계 장관 회의를 열어 가정에서 양육하는 만 3세 아동과 취학 연령 아동에 대해 전수조사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법무부도 민법의 '징계권' 조항을 없애고 '체벌 금지'를 명확하게 규정하는 방향으로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선 대한법률구조공단 아동학대 피해자 국선전담변호사는 <뉴스토마토>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아동학대를 막기 위해서는 아동 보육의 공공성을 강화해 피해 아동의 돌봄체계를 개선해야 한다"라며 "성별, 연령, 장애처럼 피해 아동의 특성에 맞춰 장기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전문 시설 확충이 필요하다"라고 말했습니다. 
 
-우리 사회에서 아동학대가 근절되지 않고 계속 발생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아동복지법 제4조 제3항의 '원가정 보호원칙'이 높은 비율로 재학대를 유발한다는 지적이 있습니다. 이를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데요. 
 
-코로나19 장기화로 대면접촉이 최소화되다 보니 아동학대가 발견되기 힘든 환경입니다. 사각지대를 줄일 방법이 있을까요?
 
-법무부가 민법의 '징계권' 조항을 없애고, '체벌 금지'를 명확하게 규정하는 법 개정을 추진 중입니다. 이를 두고 의견이 분분한데요. 어떤 방향으로 논의되고 발전돼야 할까요? 
 
-아동학대를 막기 위해 필요한 사회 시스템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인터뷰의 저작권은 뉴스토마토에 있습니다. 인용보도 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