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청소업체 직원 확진…1200명 재택근무

2020-06-10 17:43

조회수 : 2,64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매탄동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연구동에서 근무하는 청소용역 근로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해당 연구동 건물을 폐쇄하고 직원 등 1200여명은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삼성전자. 사진/뉴시스
 
10일 수원시 등에 따르면 수원 72번 확진자인 50대 여성 A씨는 수원사업장 내 스마트제조동에서 청소 업무를 담당하는 용역업체 직원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9일 아들(수원 70번 환자)이 확진됐단 소식을 듣고 퇴근 전 삼성전자에 이런 사실을 알렸다.
 
삼성전자는 곧바로 이 여성이 일하는 2층짜리 스마트제조동을 폐쇄하고 연구인력 1000여명과 연구동을 방문한 200여명 등 1200여명에게 재택근무를 하도록 했다. 스마트연구동 1층은 10일까지 폐쇄되고, 2층은 오는 12일까지 폐쇄될 예정이다.
 
A씨는 9일 퇴근 후 영통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채취를 받은 뒤 10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남편(수원 73번 환자)도 같은 날 확진판정을 받았다.
 
수원시는 A씨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여 삼성전자 사업장 내 밀접접촉자를 분류한 뒤 검체검사를 할 예정이다. 현재 1200여명 가운데 약 230여명이 검사를 받을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여성과 함께 일하는 청소용역업체 직원 9명은 전날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았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