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신입 구직자 57.7% "비정규직 취업 의향"…5.9%P↑

희망 연봉은 260만원 하락한 2669만원

2020-06-01 08:31

조회수 : 1,45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취업 시장이 얼어 붙으면서 신입 구직자 과반은 비정규직으로라도 취업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무 형태의 눈높이를 낮춘만큼 급여 기대치도 낮아진 모양새였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신입 구직자 1182명에게 ‘비정규직 취업 의향’을 설문해 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57.7%가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조사(51.8%)에 비해 5.9%P 상승한 수치다.
 
실제로 이들의 10명 중 8명 이상(84.2%)은 코로나19 사태로 채용이 줄어든 것이 비정규직 취업 의향을 가지는 데 영향을 줬다고 답변했다.
 
전공 별로 살펴보면, 사범계열(76.9%) 사회과학계열(66.4%), 인문·어학계열(66%) 전공자들은 비정규직 취업 의향이 높았다. 반면, 이·공학계열(45.5%), 상경계열(50%)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비정규직으로라도 취업하려는 이유로는 ‘당장 취업이 급해서’(51.2%, 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직무 경력을 쌓기 위해서’(46.9%), ‘코로나19로 정규직 공고가 많이 줄어서’(40%), ‘구직 공백 기간을 줄이기 위해서’(32.3%), ‘경기 악화로 기업들의 채용이 줄어들 것 같아서’(29.2%), ‘정규직 전환 가능성을 기대해서’(20.2%) 등의 순이었다.
 
비정규직으로 지원할 때 가장 중요한 고려 조건은 단연 ‘정규직 전환 가능성’이 34.5%로 1위였다. 이밖에 ‘직무 전문성 습득’(14.1%), ‘경력 활용 가능 여부’(13.5%), ‘위치 및 거리’(10.9%), 연봉(10.9%), 복리후생(7.2%) 등을 들었다.
 
비정규직으로 근무할 경우 가장 우려되는 점으로도 ‘불안한 고용 상태’(38.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아 ‘고용 안정성’을 중요하게 고려하고 있음을 엿볼 수 있었다. 이외에도 ‘정규직과의 차별 대우 가능성’(23.3%), ‘단순 업무 위주로 경력관리 어려움’(11.3%), ‘정규직 대비 낮은 급여’(9.5%), ‘낮은 정규직 전환 가능성’(8.1%) 등의 부분에 대한 걱정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비정규직 취업 시 희망 연봉은 2669만원이었다. 이는 올해 초 사람인이 조사한 신입구직자 희망 연봉보다 260만원 낮은 수치다.
 
한편, 전체 응답자의 대다수인 94.6%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기업들의 채용 공고 감소를 체감한다고 밝혔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