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오늘부터 지하철 혼잡 시 마스크 안 하면 못 탄다

2020-05-13 09:54

조회수 : 74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13일부터 혼잡한 지하철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승객은 탑승할 수 없다. 마스크를 가져오지 않았을 경우 역사에서 덴탈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다.
 
KF94 마스크가 12일 서울 시내의 한 지하철역 자판기에 놓여 있다. 사진/뉴시스
 
 
11일 서울시가 발표한 대중교통 이용 시 생활 속 거리두기 방안에 따르면 지하철 승차 정원 대비 탑승객 수를 나타낸 지하철 혼잡도 150% 이상으로 열차 내 이동이 어려운 혼잡 단계일 경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승객의 탑승이 제한된다.
 
혼잡도가 150%에 이를 경우 마스크 착용을 요청하는 안내방송도 나온다. 역무원이 마스크 미착용 승객의 개찰구 진입도 제한한다.
 
마스크 미소지 승객을 위해 덴탈마스크를 전 역사의 자판기(448), 통합판매점(118), 편의점(157) 등에서 시중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시는 강남역·홍대입구역·신도림역·고속터미널역 등 혼잡이 심한 10개 주요역과 10개 환승역 승강장에 다음달부터 안전요원을 배치해 승객들이 승차 대기선과 안전거리를 지키며 탑승하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시는 출·퇴근 시간에 추가 전동차를 배치해 혼잡도를 낮추기로 했다. 혼잡도가 높은 노선(2·4·7호선)은 열차를 증편 운행하고 그 외 노선들은 비상대기 열차를 배치해 혼잡상황 발생시 즉시 투입한다.
 
이 중에서도 특히 심한 2호선은 혼잡시간대 열차자동운전장치 전동차 12편성을 집중 배치해 운행 간격을 조정키로 했다. 혼잡도 170% 이상이 되면 안내요원의 탑승 통제와 혼잡구간을 무정차로 통과한다.
 
서울교통공사는 13일부터 시민들에게 1~8호선 열차의 호선별 혼잡도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혼잡도 예보제도 시행했다. 공사는 호선별 최고 혼잡구간과 혼잡시간대, 혼잡도 수치 등을 전날 오후 6시부터 제공한다. 혼잡도 예상 정보는 서울교통공사 공식 SNS, 홈페이지, 또타지하철앱, 언론 보도자료 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