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뉴욕, 요양시설 직원 주2회 코로나19 검사 실시

‘사회적 거리두기 대사’ 신설도…경찰 대신 단속

2020-05-11 10:08

조회수 : 9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미국 뉴욕 노인 요양시설은 앞으로 일주일에 두 번씩 모든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해야 한다. 또 뉴욕시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대사등 시 직원들과 민간인들이 그 동안 경찰이 해 오던 사회적 거리두기 계도와 단속 등을 하게 된다.
 
10(현지시간)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와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 같은 방침을 실시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그 동안 비난과 원성이 빗발쳤던 요양시설 노인 집단 사망과 경찰관의 무리한 인종차별·폭력적 단속에 대한 대책이다.
 
이 같은 조례는 AP통신이 요양시설 노인의 가족들과 시민단체, 민주 공화 양당 의원들의 비판과 조언을 보도한 다음 날 이뤄졌다.
 
AP집계 결과 미국 전역 노인 요양시설이나 장기 입원 시설에서 그 동안 발생한 코로나19 사망자는 26600명이 넘었으며 그 가운데 5분의 1에 해당되는 5350명이 뉴욕에서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쿠오모 주지사도 다른 주 노인요양시설의 사망률도 높지만 어느 정도 통제가 가능한 데 반해 뉴욕의 경우에는 다른 어떤 곳 보다도 요양시설의 사망률이 높았다고 인정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온라인 언론 브리핑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대사로 채택된 시청 직원의 수는 다음 주말이면 1000명에서 2300명으로 두 배 이상 늘어난다고 전했다.
 
뉴욕시가 밝힌 경찰 통계에 따르면 지난 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위반으로 소환장을 받은 사람은 374명이며 그 가운데 52%가 흑인, 30%가 히스패닉계여서 인종 차별 논란이 커졌다.
 
시장은 8일 이를 보고 뭔가 잘못됐다면서 앞으로 경찰관들에 대한 재교육과 투명한 체포 과정 등을 약속했다. 이에 따라 마스크 착용이나 2m 이상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위반한 사람들에 대한 단속은 주로 시내 3대 공원 등 다중이 모이는 곳을 위주로 진행된다.
 
하지만 이번 주말 맨해튼의 한 병원 밖에서 성적 소수자들(LGBT)의 소규모 집회와 시위가 열리는 등 집단에 대한 단속의 실효성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 뉴욕 브루클린 자치구의 프로스펙트 공원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무료 마스크를 받기 위해 줄 서서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