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못 먹은 친환경급식, 10만원 농산물로 배달

코로나19 피해 농가 도움, 86만 초·중·고 학생 지원

2020-05-07 14:03

조회수 : 7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코로나19로 개학이 늦춰지며 학생들에게 전달되지 못한 친환경 급식이 각 학생 가정에 농산물로 전달된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교육청, 25개 자치구와 함께 860억원을 들여 친환경 급식 식자재 생산·공급 업체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학생 식재료 바우처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 
 
개학이 두 달 넘게 연기되면서 지출되지 않은 친환경 학교급식 예산을 활용해 친환경 쌀 등 10만원 상당의 학교급식 식자재를 서울지역의 모든 학생 가정에 지원한다. 초·중·고·특수학교 등 총 1335개교 86만명이 대상이다.
 
학생 식재료 바우처 지원은 10만원 상당의 모바일 쿠폰 형태로 제공된다. 각 학생 가정의 학부모의 스마트폰으로 발송되며, 받은 모바일 쿠폰에 배송받을 주소만 입력하면 자동으로 주문된다. 단, 모바일 쿠폰을 7월 말까지 사용 가능하다.
 
모바일 쿠폰으로는 3만원 상당의 친환경 쌀과 3만원 상당의 농수산물 꾸러미를 받을 수 있다. 각각 5월과 6월 중 가정으로 배송된다. 나머지 4만 원은 농협몰에서 학부모가 직접 원하는 농산물로 선택 구매할 수 있다. 스마트폰이 없거나 보호자가 없는 경우 학교에서 직접 주소지를 제공받아 농산물을 배송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학부모에게 꾸러미의 내용물 선택권을 부여해 소비자 편의도를 높였다. 또 자치구, 서울시교육청, 농협 등과 협력해 많은 학부모들의 동참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친환경 농산물 시장 자체가 붕괴되는 위기만큼은 막아야 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시작했다”며 “농가와 급식단체의 고통을 분담하고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이 경감되도록 자치구·교육청과 뜻을 모아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등이 7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학생 식재료 바우처 지원사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