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성욱

sajikoku@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정부, 유동성 위기 조선업 '선박건조비 지원' 검토

수주절벽에 제작금융 등 지원요청

2020-04-27 16:36

조회수 : 1,01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코로나19 타격 우려가 커진 조선업계가 정부에 선박 건조 비용 지원을 긴급 요청했다. 유동성 공급 우려가 현실화된데 따른 것이다. 이에 정부는 ‘수주절벽’ 우려에 공감하며 대응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 국내 조선업계가 성윤모 산업부 장관이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조선업계 대표 간담회’에서 긴급 추가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7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 엘가든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조선업계 간담회’에서 조선업계 동향과 정부 지원방향 등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요청 사항은 △제작금융 등 유동성 지원 △선수금환급보증(RG) 발급규모 유지 및 적기발급 △외국 기술전문인력 입국절차 간소화 등이다.
 
조선사들은 선박 건조 비용을 지원하는 제작금융을 확대하고, 선박 인도금을 담보로 하는 운영자금 대출을 지원 해 줄것을 요청했다. 기자재사들도 제작금융 만기를 연장하고 운전자금 공급을 확대할 것을 요청했다.
 
또 조선사 부도 등으로 선박 인도가 불가능할 시 선수금 대신 지급을 보증하는 ‘선수금환급보증’ 규모 확대와 신속 발급 지원도 요청했다.
 
외국 기술전문인력 입국절차 간소화, 조선기자재 수출 해외거점기지 확대 등도 요청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코로나19 국면이 장기화되면 조선업계는 2016년보다 더한 수주절벽을 겪을 수도 있다"고 공감하며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내 산업·위기대응반을 통해 추가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조선업도 타격이 우려되자 업계가 긴급 유동성 확보 등 요청에 나섰다.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건조중인 선박의 모습. 사진/뉴시스
 
산업부는 지난 23일 제작금융, 선수금환급보증 지원 등 지원책을 마련 한 바 있다.
 
올해 1분기 글로벌 선박 발주는 전년 동기 대비 70% 감소한 239만CGT에 그쳤다. 코로나19 여파로 세계적으로 선박 발주량이 급감한 것이다.
 
산업부는 운항을 멈춘 컨테이너선이 최대 3배(300만TEU) 늘어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현재 운항을 멈춘 컨테이너선은 100만TEU 크기인 365척, 전체의 약 5%로 추정된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 시 주력 선종인 LNG선, 컨테이너선 신조 발주가 감소할 가능성이 있다는게 산업부의 설명이다.
 
컨테이너선 물동량 감소, 주요 액화천연가스 프로젝트 투자의사결정(FID) 지연이 문제로 꼽힌다. 또 선주 감독관, 해외 엔지니어들의 원활한 입국이 어려워 검사 승인 지연, 시운전 차질 등의 이유로 납기가 지연될 수 있는 상황이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정성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