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기종

hareggu@etomato.com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높아지는 바이러스 질환 공포, 면역력 관리가 핵심

감염 면역위한 평소 몸상태 중요…올바른 생활습관만으로 관리 가능

2020-03-31 06:00

조회수 : 1,23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유행이 현실화되면서 면역력이 주목받고 있다. 많은 전문가들이 바이러스로부터 몸을 지키는 원동력으로 면역력을 꼽고 있는 상황이다. 면역력은 충분한 수면과 손 씻기, 물 마시기 등 기본적인 생활습관만 제대로 유지해도 어느 정도 지킬수 있는 만큼 올바른 생활 습관이 중요하다는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코로나19와 같은 바이러스 감염증은 바이러스가 몸속에 침입해 기관이나 조직에서 증식해서 생기는 병이다. 바이러스가 체내로 들어오는 경로는 크게 두가지다. 하나는 침입한 신체의 일부에서 증식한 다음 혈액 속에 들어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바로 혈액 속으로 들어오는 것이다. 첫번째 패턴의 침입 경로는 입과 코다. 체내로 들어온 바이러스는 상기도 또는 장관에서 일단 증식한 다음 혈액 속으로 들어간다. 두번째 패턴은 주사바늘에 찔린다든가, 벌레에 물린다든가, 출산 시 발생하는 특수한 경우에 해당한다. 바이러스가 혈관 내로 침입하면 혈류를 타고 목표로 하는 세포에 도착해 감염시킨다. 
 
우리 몸은 이러한 바이러스 감염에 대해 방어 수단을 갖추고 있는데, 이를 면역체계라 한다. 면역이라는 말을 그대로 해석하면 '역(疫)'을 면한다는 뜻이다. 역이란 유행병을 말하는 것으로 면역체계는 우리 몸이 스스로를 보호하는 방어체계로 볼 수 있다. 즉 외부 미생물(바이러스, 세균, 진균, 기생충)들의 침입으로부터 생체를 지키기 위해 필요한 시스템이다. 면역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는 경우에는 감염성 증가, 알레르기, 자가면역질환, 악성 종양 등 생체에 불리한 반응이 일어난다. 
 
최인화 강동경희대학교한방병원 한방안이비인후피부과 교수는 "면역기능이 활발한 사람은 병원체를 효과적으로 물리칠 수 있다"라며 "면역기능이 저하된 사람은 감염방어능이 떨어져 외부 물질로부터 몸을 보호하지 못해 감염이 반복되거나 감염 시 중증화, 난치화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라고 말했다. 
 
면역력이 저하되면 체력이 저하되면서 만성피로나 불면증 등을 앓게 되면서 건강상태를 유지하기 힘들어지기 때문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한의학 고전인 '황제내경'에 "정기존내(正氣存內) 사불가간(邪不可干)"이라는 말이 있다. 정기가 우리 몸속에 있으면 사기(邪氣)가 감히 쳐들어 올 수 없다는 뜻이다. 정기는 원기를 뜻하기도 하고, 우리 몸을 지키는 좋은 기운을 의미하고 사기는 나쁜 기운, 즉 외부에서 우리 몸에 들어오는 각종 질병의 기운을 말한다.
 
최인화 교수는 "두 기운은 상호길항적이어서 한 쪽이 올라가면 다른 한 쪽은 내려간다"라며 "어느 기운이 내 몸을 더 많이 지배하고 있느냐에 따라서 내 몸의 건강 상태가 달라지므로 정기를 잘 지키고 북돋아주는 것이 중요하다"
라고 설명했다.
 
한방에서는 질병의 예방을 위해 이러한 정기를 북돋아 면역력을 강화하는 한약을 사용해왔다. 최근 코로나19에 대한 대응법에서도 나타나는데, 실제 중국에서는 폐, 비, 위 등에서 효과가 있는 한약인 황기를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된다. 이밖에 금은화, 방풍, 감초, 곽향 등의 약재들이 사용되고 있다. 
 
국내에서도 코로나19에 대한 한의진료지침에 따르면 일단 바이러스에 노출된 후에는 개인의 면역력이 감염여부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인이라 분석했다. 따라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예방에 있어 신체 안팎의 나쁜 기운인 풍, 열, 담을 제거하고 좋은 기운을 북돋아 주는 것이 가장 중요한 원칙임을 강조하였다. 또한 치료 시 대증적으로 처방할 수 있는 약 외에도 예방적 차원에서 호흡기 건강관리에 기여할 수 있는 한방건강보험제제도 함께 추천하고 있다. 평소 면연력을 증진할 수 있는 생활습관으로는 충분하고 규칙직인 수면과 하루 1회 가벼운 운동, 잦은 손씻기, 미지근한 물 주기적으로 마시기 등이 있다.
 
미지근한 물을 자주 마시면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증 면역력을 기를 수 있다. 서울 시내 한 음수되에서 물을 마시고 있는 어린이. 사진/뉴시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