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응열

sealjjan11@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반포지사 세운 대우건설, 강남 수주 노린다

2020-02-25 16:12

조회수 : 1,76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대우건설이 강남권 수주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서초구 반포동에 반포지사를 새로 세운 것인데요, 특히 시공사 선정 준비 과정에 돌입한 반포주공1단지3주구 맞은 편에 새 지사를 설립해 이 단지의 수주에 무게를 싣고 있습니다. 강남 지역에서 저평가 받던 대우건설이 영업 역량을 집중시켜 강남 알짜 단지에서 수주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관심이 커집니다.
 
대우건설은 대치동에 강남지사를 하나 두고 있었습니다. 강남 지역에선 대치동 지사가 유일했습니다. 이번에 강남 내 두번째 지사로 반포지사를 만들었습니다. 대우건설은 반포주공1단지3주구를 비롯해 인근 신반포 사업장 등 강남권 수주 역량을 강화하려고 지사를 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대우건설은 일찌감치 자사 홍보에 나서는 등 인접한 반포주공1단지3주구 수주에 역량을 모으고 있습니다. 회사는 현장설명회 전부터 이 일대의 공인중개사 사무소를 돌면서 자사를 홍보할 수 있는 자료를 비치해 놓았습니다. 입찰보증금 중 현장설명회 참석 조건인 10억원도 삼성물산에 뒤이어 두번째로 납부했습니다. 인근 공인중개사들은 대우건설이 영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대우건설이 이 일대 수주에 힘을 쏟는 건 브랜드 이미지 개선의 필요성이 높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대우건설은 강남 일부 지역에 자사 브랜드 아파트를 세웠지만 고급 아파트라는 인식은 여전히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이에 더해 반포동의 신반포15차 재건축 사업에서 시공사 지위를 잃을 위기에 처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2017년 수주한 이 사업에서 공사비 문제로 조합과 갈등을 빚다가 조합이 시공사 지위를 취소했고 대우건설은 소송을 제기한 상태입니다. 대우건설로선 강남권 유력 사업장을 따내야 할 필요가 커졌습니다.
 
대우건설은 반포주공1단지3주구를 수주하기 위해 팔을 걷어 붙였지만 경쟁사가 만만치 않습니다. 정비사업 강자로 꼽히는 삼성물산이 출사표를 던지며 복귀를 알렸고 GS건설과 대림산업, 현대건설 등도 입찰 보증금을 납부해 경쟁을 예고했습니다.
 
대우건설이 반포지사 설립으로 강남 영토 확장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서울시 서초구 반포동에 위치한 대우건설 반포지사. 사진/뉴스토마토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