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이동섭 "안철수, 설 연휴 전 귀국…창당도 고려"

"혁통위와의 통합 가능성도 열어놔"

2020-01-14 17:43

조회수 : 1,24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14일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와 얘기를 하긴 한다. 통합의 가능성을 열어놓긴 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안철수 전 대표의 창당 가능성도 열어뒀다.
 
이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안철수 전 대표는 이번주 아니면 다음주에 올 것 같다"며 "오면 바로 정계개편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대로 선거가 되겠냐는 문제 의식이 많다"며 "만일의 경우 창당할 가능성도 고려하고 있다. 여러 분야 전문가를 모셔서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안 전 대표에 대해 "완전히 변했다. 예전의 안철수가 아니다"라며 "최근 독일에서 뵀더니 변했다. 이전과 다른 강한 권력 의지를 갖고 있어 이번엔 실패 안 할 것이다"라고 했다. 
 
특히 "안 전 대표가 가장 중요한 이념으로 생각하는게 이념으로 얼룩진 리더십 탈피다. 중도개혁 정당으로서 실용과 경제 정당을 추구하고 세대교체하는 것 아닌가"라며 "이런 것들을 위해 안 전 대표와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권한대행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