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보수 통합 판까는 한국당, 성과낼까?

2020-01-02 19:17

조회수 : 1,4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자유한국당이 2일 재입당을 희망하는 인사에 대한 입당을 전면 허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다. 보수대통합 추진을 위한 최고위원회의 차원의 결정입니다. 내년 총선이 100일 앞으로 다가오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으로 탈당했던 인사들을 받아들이겠다는 것입니다. 특히 바른정당으로 향했던 탈당파를 받아들여 유승민계를 흡수하겠다는 계산으로 보입니다.
 
한국당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지난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를 치르면서 많은 인사들의 탈당이 있었고, 무소속 출마 등으로 입당이 보류된 인사들도 상당 수 있는 상황"이라며 "이에 탈당 인사, 무소속 후보 등으로 선거에 출마한 인사, 입당이 보류 및 계류된 인사, 입당 관련 이의신청 제기한 인사 등 다양한 사유로 입당이 불허된 인사에 대해 당헌당규에 의거하여 재입당 절차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입당이 추진되는 인사에 대해선 중앙당 및 시도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와 최고위원회의 승인을 거쳐 오는 10일까지 재입당 절차를 완료할 계획입니다. 대상으로는 '탈당파' 전직 의원들이 대거 포함될 전망입니다. 
 
황교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남에서 "대통합 차원이다. 나라를 위해서, 당을 위해서 다시 노력할 수 있는 기회를 널리 드리겠다는 차원에서의 조치라는 점을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날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가 정계 복귀를 선언했는데, 황 대표는 안 대표 측에게도 길을 열어놨습니다. 하지만 안 전 대표는 이날 메시지에서도 볼 수 있듯 양당 정치에 대해 거부감을 드러내고 있어 사실상 물건너 간 것으로 보입니다.
 
보수 통합의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 할 수 있는 새로운보수당과의 통합도 어려워 보이는 것이 현실입니다. 유승민계를 중심으로 한 새보수당은 오는 5일 창당을 앞두고 있습니다. 사실상 한국당과는 계속해서 거리를 두고 있는 것입니다.
 
그 이유 중 하나는 황 대표를 중심으로 한국당이 극우 태극기 세력에 의지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중도 보수, 보수개혁이 아닌 과거로의 회귀, 극우 정치에 기대려는 모습 때문입니다. 정치 초년생인 황 대표가 지지자들에 기대 제대로 된 정치를 펼쳐나가지 못하고 있는 원인이기도 합니다. 황 대표가 계속해서 극우 태극기 세력에 의지 한다면 보수대통합은 사실상 허울 뿐인 허상에 불과해 보입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