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지훈

free_from@etomato.com@etomato.com

듣고, 취재하고, 기사 쓰는 밤도깨비
‘1가구 1에릭남’, 뮤지션 에릭남

2019-11-14 15:28

조회수 : 33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1가구 1에릭남’이라는 말이 유행했었습니다. 이제는 추억의 예능프로그램이 되어버린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에릭남이 출연할 당시의 일이었습니다. 그는 걸그룹 마마무 솔라와 가상 결혼생활을 펼쳤고 시청자들은 뜨겁게 호응했습니다. 물론 저 같이 뭉툭한 남자들은 그의 언행을 보며 ‘여자들에게 판타지를 심어준다’며 위기의식을 느꼈지만요.
 
몇몇 기자들은 이때 그에게 인터뷰를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에릭남은 줄곧 거절해왔죠. 처음엔 의문이었습니다. 이렇게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지는 시기에 인터뷰 한 두 번쯤은 그의 입지를 굳히는 데 좋은 토대가 되기 때문에 마다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거든요. 아무튼 ‘우리 결혼했어요’는 종영했고, 에릭남의 눈부신 활약은 할리우드 스타가 내한할 때의 인터뷰어로서 뿐이었던 것 같습니다.
 
최근 인터뷰를 통해 에릭남이 이 당시 인터뷰를 거절했던 이유를 알게 됐습니다. 에릭남은 MBC 음악 예능프로그램 ‘위대한 탄생’을 통해 데뷔했습니다. 가수의 꿈을 품고 한국에서 활동을 시작했으나 그의 전성기는 ‘1가구 1에릭남’이었습니다. 이 수식어에 ‘가수 에릭남’은 없습니다. 그는 대중의 사랑에 감사했지만 자꾸만 옅어져 가는 ‘가수 에릭남’의 이미지에 대한 고민이 있었을 뿐입니다.
 
에릭남은 14일 새 앨범 ‘Before We Begin’을 발매합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Congratulations'을 비롯해 총 8트랙이 수록됩니다. 특이한 점은 앨범의 모든 노래의 가사들이 영어로 채워졌다는 것입니다. 에릭남은 “한국어로 가사를 붙이고 그것을 노래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뮤지션의 이미지를 얻기 위해 나름의 승부수를 띄운 셈입니다.
  • 유지훈

듣고, 취재하고, 기사 쓰는 밤도깨비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