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백주아

clockwork@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정부, 야생멧돼지 ASF 방역 363억 긴급 투입

2019-11-05 13:56

조회수 : 96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정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방역을 위해 목적예비비 255억원과 지방비 108억원과 함께 363억원을 긴급 투입힌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을 위한 대대적인 야생멧돼지 소탕작전이 실시되고 있는 지난달 16일 강원 화천군이 전방부대에 포획틀을 지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환경부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방안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국비 255억 원에 지방비 108억 원을 합해 총사업비 363억 원이 투입되며, 예비비를 통해 감염 우려 멧돼지의 이동을 차단하고, 멧돼지 서식밀도 저감을 위한 포획 강화 대책에 추가 사용된다.
 
환경부에 따르면 그간 지자체는 멧돼지 ASF 방역을 위해 울타리 설치, 포획틀 구입 등에 재난기금 등 자체 재원을 사용해왔으나 ASF가 지속 발생함에 따라 재원 부족으로 애로를 겪고 있는 상황이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 상황실에서 열린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점검회의(영상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멧돼지 ASF 감염 확산 차단에는 196억이 배정됐다. 감염된 멧돼지를 가두기 위해 ASF발생지점을  2단으로 둘러싸는 1~2차 울타리 설치에 109억원을 투입한다. 접경지역 멧돼지의 남하를 차단할 동서 광역 울타리(실설치 약 193㎞) 설치에 87억원을 지출한다. 
 
멧돼지 개체수 저감을 위해서는 167억원이 들어간다. 전국적인 멧돼지 포획 활동 장려를 위해 마리당 20만 원의  포획신고 포상금을 지급하며 규모는 60억 원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과 인접지역인 강화, 김포 등 13개 시군의 멧돼지 저감을 위한 포획틀 250개와 포획트랩 4,600개 설치에 30억원을 투입한다. 멧돼지 폐사체의 소각, 매몰 등 적정 처리를 위해 2차 차단지역 북부 17개 시군에 폐사체 처리비 77억원을 투입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 상황실에서 열린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점검회의(영상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국무회의를 마친 직후 환경부 서울 종합상황실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상황 점검회의(영상)를 주재했다. 
 
자리에서 조 장관은 “이번 예비비 투입으로 부족했던 재원이 충당된 만큼 지난달 27일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대책 강화방안’에 따른 방역 대책이 현장에서 차질없이 이행됨으로써,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조속히 종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