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maroniever@etomato.com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더 뉴 그랜저’ 사전계약 첫날 1만7294대…역대 최다 기록

기존 기록 6세대 그랜저 1만5973대 기록 돌파

2019-11-05 09:15

조회수 : 97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신차급 변화를 단행한 현대자동차 ‘그랜저’의 부분변경 모델 ‘더 뉴 그랜저’가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기록을 달성했다. 
 
현대자는 전날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자사 대표 플래그십 세단 더 뉴 그랜저의 첫 날 계약대수가 1만7294대로 집계됐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6년 11월 출시한 6세대 그랜저가 보유하고 있던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 1만5973대를 무려 1321대 초과 달성한 것이다.
 
특히 풀체인지 모델이 아닌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 최다 사전계약 기록을 달성하는 것은 우리나라 자동차산업 역사상 전례가 없었을 정도로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더 뉴 그랜저가 단 하루 만에 고객들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었던 데에는 시대를 앞서가는 미래지향적 디자인과 함께 신차급으로 대폭 향상된 상품성으로 변화된 고객들의 요구와 기대감에 부응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더 뉴 그랜저가 첫날 사전계약 대수 1만7294대로 역대 최다 기록을 세웠다. 사진/현대차
 
△2.5 가솔린 △3.3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3.0 LPi 등 총 네 가지의 엔진 라인업을 동시에 선보여 고객들의 선택권을 강화시킨 것도 인기요인으로 분석됐다. 더 뉴 그랜저의 판매 가격은 최저 3294만원부터 책정될 예정이다.
 
가솔린 및 하이브리드 모델의 가격은 엔진 별로 △2.5 가솔린 3294만~4158만원 △3.3 가솔린 3578만~4399만원 △2.4 하이브리드 3669만~4539만원 범위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트림 별 가격은 △프리미엄 3294만~3719만원 △익스클루시브 3681만~4062만원 △캘리그래피 4108만~4539만원의 범위 내에서 정해진다.
 
프리미엄, 익스클루시브 2개의 트림으로 운영되는 일반 판매용 3.0 LPi 모델은 3328만~3766만원 내에서 최종 가격이 확정될 예정이다. 단, 위 가격은 사전계약 참고용으로 최종 가격은 출시 후 공개할 예정이다. 
 
더 뉴 그랜저 모습. 사진/현대차
 
한편, 더 뉴 그랜저는 탑승자뿐만 아니라 보행자까지 세심히 배려하는 최첨단 안전·편의 사양에 대한 호응도 높았다. 교차로에서 좌회전할 때 마주 오는 차량과의 충돌도 방지해주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Junction Turning)’기술을 현대차 최초로 적용했다.
 
보행자의 안전을 배려하는 ‘후진 가이드 램프’와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R, Parking Collision-Avoidance Assist-Reverse)’까지 탑재하는 등 한층 진보된 안전·편의사양로 플래그십 세단 고객들의 높은 기대 수준을 만족시켰다.
 
‘후진 가이드 램프’는 차량 후진 시 LED 가이드 조명을 후방 노면에 비춰 보행자와 주변 차량에게 차량의 후진 의도를 전달해 사고를 예방하고,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은 후진 주차 시 후방 장애물을 감지해 운전자에게 경고하고 브레이크까지 제어해준다.
 
더 뉴 그랜저의 측면부 모습. 사진/현대차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