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응열

sealjjan11@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공공임대 아파트 반대는 '님비'다

2019-10-04 10:43

조회수 : 26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개포동에 프리미엄 아파트가 떴다. 높이는 30층을 넘고 외관도 고급스럽다. 프리미엄이 강조되면서 세간의 관심도 컸다. 단지 구석에는 갈색빛이 감도는 7층짜리 아파트 2개 동이 서있다. 공공임대 입주민이 들어서는 곳이다. 마치 키 큰 형님들 사이에 눌린 모습이다.
 
공공임대 주민을 차별하는 것이란 비판이 나왔다. 비싼 돈 주고 자가로 사는 사람들과 주거 조건이 다른 게 당연하다는 반박도 제기된다. 
 
공공임대 차별은 반복되고 있다. 재개발 사업으로 건축된 한 주상복합단지는 임대와 일반분양 가구가 사용하는 엘리베이터와 비상계단 등이 분리돼 있다. 
 
반발이 심하더라도 공공임대 주택의 필요성은 커 보인다. 집값은 날이 갈수록 오르고 있다. 몇 달 사이 억단위로 뛰는 곳도 있다. 집값 상승 열기가 국지적으로 나타나도 이를 통제하지 않으면 점차 인근 지역으로 퍼져간다. 내 집 마련 평균 연령이 지속 오른다는 소식이 교차된다. 
 
공공임대에 차별을 가하는 건 내 뒷마당엔 안 된다는 님비현상일 뿐이다. 내 집 가격을 올리고 싶다는 속내의 포장지다. 일반분양 가구와 달라야 한다는 주장은 공공임대 기피 현상을 강화한다. 돈을 사람보다 우선하는 천민자본주의에 가깝다.
 
전남 장성군에 위치한 한 공공임대주택 단지. 사진/뉴시스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