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지연되는 북미 실무협상…'트럼프 탄핵정국'에 발목 잡히나

북 "미국, 실제 움직이지 않고 말로만…대담한 결단하라"

2019-09-29 12:04

조회수 : 43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당초 9월말 재개될 것으로 예상됐던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 기한 없이 늦어지고 있다. 북한은 연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현명한 판단'과 '대담한 결단'을 촉구하고 있지만, 막상 미국이 '트럼프 대통령 탄핵정국'에 빠져들면서 향후 비핵화 일정은 불투명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리기호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참사관은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컬럼비아대학에서 열린 '2019 글로벌 평화포럼'에서 "우리 공화국의 공식 입장이자 김일성종합대학의 논문"이라며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을 미국이 이행하지 않고 있다. 미국은 '현명한 판단'과 '대담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는 김계관 외무성 고문이 27일 "(미국의) 실제적인 움직임이 따라서지 못해 앞으로의 (북미) 수뇌회담 전망은 밝지 못하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현명한 선택'과 '용단'을 기대한다"고 발표한 담화와 같은 내용이다.
 
북한 외교라인이 연일 비슷한 메시지를 내놓는 것은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미국을 압박해 협상력을 높이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아울러 지난 2월 '하노이 회담'이 노딜로 끝난 것을 의식해 미국 측에 보다 확실한 '성과 담보'를 요구하는 뜻으로도 풀이된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6일(현지시간) 유엔총회 기자회견에서 "우리(북미)가 만날 날짜를 아직 갖고 있지 않다"며 "전화벨이 울리고 그 전화를 받았을 때 북한 측이 응할 수 있는 장소와 시간을 찾을 기회가 오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는 '9월 하순' 실무협상 개최는 무산됐지만, 대화는 계속된다는 뜻이다.
 
그렇지만 대화 재개 시점은 여전히 불투명하다. 트럼프 대통령 탄핵 조사 절차에 돌입한 미국 민주당은 폼페이오 장관에게 10월4일까지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한 자료를 제출하라는 소환장을 보냈다. 탄핵정국이 10월말, 11월초까지 이어질 것을 감안하면 북미 실무대화도 일정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여기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다음 달 6일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이해 중국 방문이 유력하다. 북한 역시 중국과 의견조율을 거친 후에야 북미 대화에 본격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26일(현지시간) 뉴욕에서 국무부의 ‘에너지 자원 거버넌스 이니셔티브’가 주최하는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