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경기, 광교에 중산층 임대주택 공급 추진

분양→임대 대체 시범모델…20년 이상 안정적 거주

2019-09-10 17:28

조회수 : 2,01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 광도신도시에 분양을 임대로 대체한 새로운 중산층 임대주택 시범모델이 들어선다. 시범사업지구는 광교신도시 내 옛 법원·검찰청 부지인 A17블록으로, 총 549세대(전용면적 60~85㎡ 이하)를 공급할 계획이다. 대출이자 대신 안정적인 임대료를 지불하면서 식사·청소·돌봄 등의 고품질 서비스를 원가 수준에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헌욱 경기도시공사 사장은 도청에서 10일 기자회견을 하고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형 중산층 임대주택 시범사업 모델’을 발표했다. 임대주택 입주자는 주변 시세 90% 수준의 보증금 및 월세를 내고 광교신도시 환경에서 20년 이상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게 된다. 임대주택 가운데 20%는 청년·신혼부부·고령자에게 특별 공급되고, 내년에 민간사업자 선정 및 리츠 출자 후 10월에 착공할 예정이다.
 
이 사장은 “도가 국내 첫 도입하는 이번 사업은 과도한 대출로 인한 주택 가격 상승과 가계부채 증가 등 분양주택시장의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분양주택 부지를 임대주택으로 활용해 조성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 “소수에게 혜택을 주는 로또 분양 및 투기 조장 등의 폐단을 없애고, 단순한 임대 방식에서 벗어나 고품질의 주거서비스로 패러다임을 전환해 ‘집 걱정 빚 걱정 없는 경기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사업은 민간임대주택특별법에 의한 공공지원민간임대 방식인 ‘리츠’로 추진된다. 공사가 출자자로 참여하는 택지공모형 민간사업자 공모를 통해 건설 및 재무투자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도는 이번에 분양할 임대주택이 분양주택과 달리 부동산 경기와 무관하게 지속적으로 발주할 수 있어 침체된 건설경기 활성화와 정부의 임대주택 확대 정책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시공사에 따르면 이번에 도입할 임대주택 방식은 공공이 직접 보유하기 때문에 시세차익이 발생하지 않아 공공이 소수에게 혜택을 주는 문제가 해결된다. 공사가 출자해 배당을 받는 형식을 통해 공사의 부채비율은 개선되고 재무건전성은 강화되는 효과도 있다.
 
이헌욱 경기도시공사 사장이 도청에서 10일 ‘경기도형 중산층 임대주택 시범사업 모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