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진성

생후 12개월 예방접종률 97%…A형간염 백신 10%p증가

질본, 어린이 예방접종률 현황 발표 "세계 최고 수준"

2019-07-24 12:00

조회수 : 2,00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 국내 어린이 예방접종률이 97%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영국, 호주 등 주요 선진국을 최대 10%포인트 웃도는 접종률로 세계 최고 수준이다. 보건당국은 앞으로도 미접종 사유 분석과 지자체 접종률 관리를 위한 협력 등을 더 강화할 계획이다.
 
백신별, 연령시기별 에방접종률.자료/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는 2012년과 2015∼2017년에 출생한 전국 170만명 어린이 전원의 예방접종기록을 분석한 '2018년 전국 어린이 예방접종률 현황'을 24일 발표했다. 
 
국내 연령별 예방접종률은 작년 기준 생후 12개월(2017년생, 6종 백신, 16회 접종)은 96.8%, 생후 24개월(2016년생, 8종, 21회) 94.7%, 생후 36개월(2015년생, 10종, 25∼26회)은 90.8%, 생후 72개월(2012년생, 7종 백신, 18~20회)은 88.3%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연령이 높아져 백신 종류와 접종횟수가 많아지면서 접종률은 떨어지는 경향을 보인다.
 
6종 백신은 결핵(BCG), B형간염(HepB), 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DTaP), 소아마비(IPV), b형헤모필루스인플루엔자(Hib)가 포함된 5종에 폐렴구균(PCV)을 더한 것을 칭한다. 8종은 6종과 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MMR), 수두(Var)를, 10종은 8종에 일본뇌염(JE), A형감염(HepA) 백신을 각각 추가한 것이다. 
 
특히 올해 처음 공표되는 A형간염 백신의 접종률은 95.3%로 국가예방접종으로 무료지원되기 전의 84.7%보다 10%포인트 이상 증가했다. 2017년 첫 공표했던 폐렴구균 백신의 접종률은 96.8%에서 97.2%로 0.4%포인트 늘었다. 
 
국내 어린이 예방접종률은 국가별 접종현황을 공개하는 미국, 영국, 호주 등과 비교해도 높은 수준이다. 생후 36개월 어린이의 6종 평균 접종률을 보면 국내 어린이 예방접종률은 97.2%로 미국(86.9%), 영국(93.9%), 호주(94.3%) 등을 모두 웃돌았다. 
 
질병관리본부는 높은 접종률 요인으로 무료접종에 대한 국가 지원과 적기접종 알림 및 접종 지연 안내를 위한 보호자 개별 문자(메시지) 발송, 초등학교·중학교 입학 시 접종력 확인 등 관리 강화를 꼽았다.
 
김건훈 질본 예방접종관리과장은 "예방접종률 향상을 위해 적기접종 안내 등의 지속적 노력과 함께 향후 사회보장정보원의 시설아동 현황, 출입국 관리정보 등의 데이터를 연계할 계획”이라며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아동에 대한 미접종 사유 분석과 지자체 접종률 관리를 위한 협력 및 정보 환류를 강화할 예정이다"고 강조했다.
 
우리나라의 예방접종 관리는 ‘2017년 세계보건기구(WHO) 합동외부평가(Joint External Evaluation, JEE)'에서 최우수 등급으로 높은 수준의 예방접종 체계를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세종=이진성 기자 jinlee@etomato.com
  • 이진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