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여름휴가 7월27일~8월2일 '절정'…84.1% 자가용 이용

정부, 음주운전·안전띠 미착용 집중 단속

2019-07-22 11:17

조회수 : 2,39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올해 여름 기간 하루 평균 491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정부가 하계 휴가철 특별교통대책을 운영한다. 또 휴가길에 오르는 국민 10명 가운데 8명이 자가용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음주운전이나 안전띠 미착용 같은 교통법규를 집중 단속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25일부터 8월11일까지 18일간을 '하계 휴가철 특별교통대책'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한국교통연구원이 지난달 실시한 하계휴가 통행실태조사 설문조사에 따르면 이번 특별교통대책기간 이동하는 예상 인원은 총 8833만명으로 1일 평균 491만명이 휴가를 떠날 전망이다. 휴가 출발 일자는 7월27일~8월2일이 27.3%로 가장 많고, 이어 8월3일~8월9일(22.7%), 8월17일 이후(17.3%), 8월10일~8월16일(13.1%) 순으로 나타났다. 
 
분야별 수동분담률은 승용차가 84.1%로 가장 많았고, 이어 버스 10.0%, 철도 4.5%, 항공 0.9%, 해운 0.5% 순을 보였다. 
 
정부도 이에 맞춰 특별교통대책을 운영한다. 국토부는 대책기간 중 약 7426만명(1일 평균 413만명)이 자가용을 이용할 것으로 보고 원활한 소통을 위해 갓길 차로제(40개 구간 241.4㎞)와 임시 감속차로(3개소 4.1㎞)를 운영한다. 또 고속도로 79개 구간(758㎞), 일반국도 15개 구간(226.2㎞)을 교통혼잡 예상구간으로 선정해 중점 관리할 계획이다.
 
특히 휴가지 인근 톨게이트와 휴게소 주변에서 음주운전·안전띠 착용 여부를 집중 단속하고, 교통량이 집중되는 주요 구간에는 한국도로공사 드론 32대와 경찰청 암행순찰차가 전용차로 위반, 과속·난폭운전 등 교통법규 위반행위를 단속할 예정이다.
 
고속버스 운영 대수도 늘어난다. 대책 기간 총 94만명(1일 평균 5만명), 1일 최대 7만명이 고속버스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고속버스 예비차량 112대를 추가 투입해 평상시보다 1일 평균 운행횟수를 1236회(5301회→6537회) 늘려 수송능력을 23.3% 확대한다. 또 고속버스 예매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해 필요한 경우 예비차량을 즉시 투입할 예정이다.
 
철도의 경우 열차 운행횟수를 1일 평균 5회(773회→778회) 늘려 수송능력을 0.6% 확대한다. 고속열차는 수요가 집중되는 시기에는 임시열차 운행을 늘려 공급좌석을 확대한다. 
 
항공은 1일 평균 12편(469편→481편) 늘려 수송능력을 2.6% 확대하고, 항공수요를 감안해 혼잡이 예상되는 3일에는 최대 75편을 증편한다. 아울러 여객선은 1일 평균 101회(778회→879회) 늘려 수송능력을 13% 확대할 계획이다.
 
김상도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가급적 대중교통을 많이 이용하고, 교통질서를 꼭 준수해 달라"며 "휴가 출발 전에는 인터넷, 교통방송을 통해 교통정보를 미리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폭염의 날씨가 이어지며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은 작년 8월12일 오전 서울 경부고속도로 잠원IC 구간 하행선(오른쪽)이 많은 차량으로 붐비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