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경기, 데이터 경제 이끌 4차 산업혁명 맞춤형 정책 속도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 선정…데이터 센터 구축 등 본격화

2019-07-10 15:35

조회수 : 3,12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춘 신기술 도입을 통해 도내 경제산업 육성에 속도를 낸다. 도는 정부가 추진하는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된 것을 비롯, 클라우드 기반의 데이터 센터 구축 등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도는 공공재 성격을 가진 데이터를 도내 소상공인 맞춤형 전략 등에 활용하는 것은 물론, 개인과 관련된 민감한 내용을 포함하지 않는 정보 등의 경우 정부 가이드라인을 검토해 클라우드로 확대하는 방안 등을 구상하고 있다.
 
도는 현재 수원 호매실동에 있는 경기도건설본부 부지에 클라우드 기반의 데이터 센터를 새로 마련하기로 방향을 잡았다. 오는 2022년까지 지상 3층, 연면적 3600㎡ 규모의 데이터 센터를 신축하는 내용이 골자다.
 
이번 사업은 클라우드 기반으로 구축할 예정으로, 도청 전산실과 도 산하 공공기관의 정보를 통합해 관리할 예정이다. 도에 따르면 1층에 위치할 통합관제실과 사무실을 비롯해 2층 서버실과 3층 디지털 교육장 등이 마련되며, 소요예산은 182억원 수준으로 추산됐다.
 
도는 올해 안으로 경기도의회 승인과 중앙투자심사, 공유재산심의회 심의 등을 마치고 내년부터 기본 설계와 인허가를 추진해 2022년까지 데이터 센터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독립된 데이터 센터를 구축하는 것은 처음”이라며 “적용되는 클라우드 방식은 가상화를 통해 정보 자원을 유연하게 관리할 수 있고, 각종 데이터 요구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어 최근 정보화 사업의 중요한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는 앞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공모에 지난 5월 최종 선정된 이후 정보화 관련 사업 중 데이터 경제 분야에 대한 준비를 지속적으로 이어왔다. 도는 공공재 성격을 띠는 도내 데이터 관리가 정부의 데이터 생태계 조성 및 발전을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지역 경제와 관련해서는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이후 지역화폐 사용에 대한 분석 등을 통해 지역 내 경제 흐름과 소비패턴 등을 파악할 수 있고, 소상공인과 복지 대상자 등에 대한 다양한 정책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경기도 관계자들이 과기부 빅데이터 플랫폼 공모과제 선정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