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경기도 내 65세 이상 도민 10명 중 1명 "굶주림"

경기연 "지역 내 먹거리 순환체계 구축 강화 필요"

2019-07-02 17:21

조회수 : 2,09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 내 65세 이상 도민 10명 중 1명은 먹거리의 양 부족으로 굶주림에 처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 내 먹거리 순환체계 구축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경기연구원은 2일 발표한 ‘경기도 먹거리 전략 추진방향과 과제’ 보고서에서 도민 중 일부가 경제사정상 먹거리 부족에 직면하고 있으며,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 체계 구축 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경기연은 질병관리본부의 2016년 지역사회건강조사를 인용, 도민 3.9%가 먹거리의 양 부족에 따른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먹을 것이 자주 부족한 도민은 전체의 0.6%, 먹을 것이 가끔 부족한 도민은 3.3%였다. 이는 경제적 이유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연령별로는 65세 이상 도민 9.8%가 먹거리 부족에 내몰린 상태다. 소득별로는 월평균 소득 100만원 미만 21.9% 및 100만원대 5.9%가 먹거리의 절대적인 양 부족 문제에 직면한 것으로 집계됐다.
 
취약계층일수록 상대적 비만도와 영양섭취 부족 비중 등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월평균 소득 300만원대 미만은 300만원대 이상에 비해 비만율이 높아 ‘날씬한 부자와 뚱뚱한 빈곤층’ 문제에 노출된 것으로 파악됐다. 먹거리에 기인한 유병률 역시 취약계층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지난 2014년부터 2016년 사이 도내 고혈압 유병율은 21.1%(65세 이상 56.5%, 월소득 100만원 미만 46.1%), 당뇨병 진단 경험은 8.4%(65세 이상 23.4%, 월소득 100만원 미만 19.9%) 등이었다.
 
도는 현재 ‘도민 누구나 우수한 먹거리를 보장받는 새로운 경기’를 비전으로 먹거리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세부적으로 △취약계층 먹거리 부족 비율 41.3%에서 27.5%로 감축 △공공분야 지역 농산물 공급 4000억원에서 1조원으로 확대 △아침 결식률 39.2%에서 33.7%로 감축 △31개 시·군별 먹거리위원회 구성 등을 목표로 잡은 상태다.
 
경기연은 먹거리 문제 해결 방안으로 ‘지역 내 먹거리 순환체계 구축 필요성’ 등을 제시했다. 이수행 선임연구위원은 “경기도민 누구에게나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공공급식 시스템 중심의 지역 내 먹거리 순환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지속 가능한 먹거리 보장 시스템 구축을 위해 일정 규모 이상의 공공급식 중심의 시행이 필요하다”고 했다. 아울러 “도는 도 차원의 먹거리통합지원센터를 조직·운영하고, 시·군은 독립적이고 차별화된 먹거리 전략을 수립·운영하거나 도와 연계해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학교급식이나 복지시설 등 공공기관 중심의 공공급식 시스템 구축 이후 사업이 안정화되면 점진적으로 자부담 급식시설이 있는 공공기관이나 관내 기업 및 병원 등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주문했다.
 
이대직 경기도 농정해양국장이 지난달 11일 도청에서 ‘경기도 먹거리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