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용민

yongmin03@etomato.com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연변 포토에세이-1) 흘러가는 두만강

2019-05-31 16:11

조회수 : 8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두만강 접경지.
 
           아픔도 녹아 있고, 슬픔도 서려 있다.
           강줄기 시작된 순간부터 벌써 몇년인가.
           민족과 역사는 강물보다 늦게 흥하고, 강물보다 먼저 망한다.
 
           철조망이 세워지고, 다리가 이어져도 강물에 선 하나 긋지 못한다.
           민족과 역사도 흘러가는 구름, 내리쬐는 빛줄기 하나 강물을 데울 뿐이다.
           인간의 발자국을 바라보며 말없는 두만강은 오늘도 굽이굽이 흐른다.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