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테라' 인기에 공급 지연…하이트진로, 도매사에 안내문 발송

출시 후 50일 만에 130만상자 판매…맥주 신제품 3~4배 수준

2019-05-14 16:45

조회수 : 76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하이트진로의 맥주 '테라'가 예상 수요를 뛰어넘는 인기로 물량 공급에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전국 주류도매사에 '테라'의 공급 지연과 조기 정상화에 대한 안내문을 발송했다고 14일 밝혔다.
 
'테라'의 판매량은 지난 3월21일 출시 후 50일 만에 130만상자를 기록했다. 이는 그동안의 맥주 신제품 중 출시 초 최대 판매 기록으로 예상치를 훌쩍 넘는 판매량이다. '하이트', '맥스', '드라이피니시d' 등의 첫 달 판매량이 20만~30만상자 수준임을 고려하면 기존 맥주의 3배~4배 수준에 이르는 폭발적인 초기 반응이다.
 
이와 같은 '테라'의 수요를 맞추기 위해 하이트진로는 출시 보름 만에 전체 판매 목표를 조정하고, 2배 이상 생산량을 늘렸다. 또 생맥주 등 제품군의 출시 일정을 6월로 조정하기도 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예상 수요를 크게 넘어서는 인기로 인해 원료 조달이 다소 늦어져 일부 품목의 공급이 지연되게 됐다"라며 "물량 공급은 다음 주 내에 정상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테라' 제품 이미지. 사진/하이트진로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