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진아

toyouja@etomato.com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구직자가 꼽은 '최악의 비매너' 면접관은?

2019-05-09 15:33

조회수 : 1,0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면접을 보는 구직자들만 비매너 행태를 보이는 것은 아닙니다. 면접을 진행하는 면접관들도 때로는 좋지 않은 행동으로 취업 준비생들에게 상처를 주는데요.

기업과 구직자 모두 매너를 지켜야 한다는 이야기가 많이 나오고 있는 요즘,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520명을 대상으로 ‘최악의 비매너 면접관 유형’에 대해 조사했습니다.

실제 구직자의 66.2%는 면접 시 불쾌감을 주는 면접관 유형을 만난 경험이 있었는데요. 이들이 면접 시 만난 최악의 면접관 유형으로는 ‘대놓고 비꼬거나 무시하는 거만한 면접관’(24.1%)이 1위를 차지했습니다. 

다음으로 ‘외모, 스펙 등을 지적하는 인신공격형 면접관’(14.5%), ‘반말과 삐딱한 자세로 임하는 태도불량 면접관’(12.5%), ‘입사지원서를 전혀 안 읽고 오는 무성의한 면접관’(11.6%), ‘애인유무, 결혼계획 등 사적인 질문을 하는 사생활 침해형 면접관’(11.3%), ‘성별, 나이 등 차별적인 질문을 하는 무개념형 면접관’(9.9%), ‘지원자를 혼내거나 가르치려는 훈계형 면접관’(8.4%) 등의 유형 순이었습니다.

불쾌감을 느낀 후 어떻게 대응 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절반 이상인 54.1%(복수응답)가 ‘아무 대응 하지 못했다’고 답했습니다. 당장 취업을 해야 하는 구직자 입장에서 기업보다 상대적인 약자가 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섣불리 부당함을 표현할 수 없는 것이 주요 이유였는데요.

한편, 구직자들은 기업에서 반드시 지켜주길 원하는 면접 에티켓으로 ‘지원자를 존중하는 태도’(31%)를 첫 번째로 꼽았습니다. 이어 ‘지원자 대답 경청 등 성의 있는 태도’(20.4%), ‘인신공격이나 사적인 질문 자제’(18.3%), ‘이력서 및 자소서 충분히 숙지’(11.2%), ‘무리한 압박 질문 자제’(8.1%) 등이 있었습니다.
 
(출처/사람인)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